06.16
주요뉴스
뉴스홈 > 칼럼
공공도서관 정보화 문제점부터 파악해라





지난 7월과 8월, 여러 차례 본지를 통해 집중 점검한 '공공도서관 정보화 문제점'이 여전히 난제로 남아 있다. 논란의 주 당사자들인 업계와 국립중앙도서관의 입장차이가 워낙 커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 6월 발족한 문광부의 도서관정보정책기획단과 대통령 소속의 도서관정보정책 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부는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 및 기획단의 발족을 계기로 국가적인 차원에서 체계적인 도서관정책을 수립, 조정하고 관련 부처간 협력을 통해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국내외 도서관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천명한 바 있다.

관련업계에서는 도서관정보정책기획단과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가 이러한 기능을 수행하기에 앞서 국내 도서관의 정보화 실태파악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그 중에서도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면서 정보화 사업 곳곳에서 잡음이 발생하고 있는 공공도서관 시장의 실태파악이 우선시 돼야한다는 주장이다. 잡음의 진원지는 공공도서관표준자료관리시스템(KOLAS)이다. 공공도서관 시장은 지난 2000년도 들어서면서 국립중앙도서관을 중심으로 공공도서관표준자료관리시스템(KOLAS)를 개발해 도서관 정보화에 앞장서고 있다.

위원회와 기획단이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왜 KOLAS 관련 입찰은 한 업체에서만 수주할까'라는 대목이다. 관련업계에서는 담당 정부기관과 업체 간의 모종이 결탁이 있지 않았을까 의심하고 있을 정도다. 어떻게 된 영문인지 한 업체가 KOLAS의 개발부터 보급, 유지보수 및 업그레이드를 맡고 있으며, 최근에는 KOLAS3 확장 개발까지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내년부터는 KOLAS2 신규 보급이 중단되며, KOLAS3를 본격 보급할 예정인데, 이러한 업무 역시 한 업체에게 맡겨질 공산이 커졌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이는 정당한 입찰 결과로 KOLAS2 관련 모든 소스를 오픈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해도 업체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위원회와 기획단은 왜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참여하지 않는지 그 이유를 밝히는 것이 급선무다. 일부 도서관 소프트웨어 업체들은 "KOLAS의 모든 소스들이 100% 오픈되면 충분히 입찰에 참여할 수 있지만,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입찰에 참여할 경우 들러리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는 반응을 보여 국립중앙도서관의 입장과 엇갈리고 있다.

또한 위원회와 기획단은 '도서관 RFID 시스템을 구축할 때 왜 KOLAS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지'도 속시원히 해결해야 할 문제다. 업계에서는 KOLAS2와 RFID 시스템을 연동시킬 때, 대출반납 화면을 KOLAS2의 한 화면에서 나타나도록 해 고객 불편을 없애야 하는데도 현재 그 KOLAS2의 대출반납 화면과 연결할 수 있는 소스가 지원이 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대출반납 화면을 새롭게 개발해 두 개의 화면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한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불합리한 점을 개선해, 국민의 혈세로 개발된 프로그램이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잘 작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도서관정보정책기획단'이나 '도서관정보정책 위원회'가 설립된 것은 국가도서관 정보화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점을 반영하는 것으로 환영할 만 하다. 그러나 업계와 국립중앙도서관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현안을 외면하고는 실질적인 공공도서관의 정보화에 기여할 수 없을 것으로 본다. 이 두 조직은 이들 사이에서 왜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지 꼼꼼히 따져보고 해결책을 제시함으로써,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공공도서관 정보화의 발걸음을 가볍게 해야 할 것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