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6
주요뉴스
뉴스홈 > 종합/정책
전자정부 2008 SI 예산 '바닥'… SI 업계 '비상'
해마다 2,000~3,000억원 규모로 추진되던 전자정부 사업이 내년도에는 70억원 정도로 사실상 예산배정이 제로 베이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SI 업체들에겐 초비상이 걸렸으며, 일파만파로 국내 IT 업계에 끼치는 그 파장이 심각하리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행정자치부 관계자는 "2008년에는 현재 진행중인 전자정부의 일부 과제 마무리와 ISP(정보화전략기획)를 진행하는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이는 현재까지 진행된 참여정부의 전자정부 사업이 대부분 올해 마무리되고, 차세대 전자정부가 기획중이지만 차기 대권 주자가 누구로 결정되는가에 따라 방향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전자정부 등으로 적지 않은 매출을 차지하던 일부 SI 업체들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SI업계의 한 관계자는 전자정부 사업의 매출 비중이 낮아진 것은 올해만의 일이 아니라며, 이미 몇 년 전부터 예상한 바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이에 대해 삼성SDS를 비롯한 LG CNS, SK C&C 등은 뾰족한 대책을 마련해놓지 못하고 있다.

삼성SDS 관계자는 하반기 사업이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내년도 사업에 대한 전략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시기상조라며, 연말쯤에 확정되면 공식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LG CNS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공공사업부 조직에 미래전략사업부문을 설치하여 태양광 에너지 사업을 비롯해 LED 사업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