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GS 인증 제품 외면하는 공공기관
최근 들어 GS 인증을 받으려는 업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인증을 받으면 정부공공 기관의 입찰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GS인증 테스트기관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는 요즘 인증 획득을 받으려고 업체들의 쇄도로 업무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한다.
인증 테스트 기관인 TTA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인증 시간이 길어지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업체 한 관계자는 "지난 3월 GS 인증을 신청했다. 하지만, 언제쯤 테스트를 받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라고 말한다. 처음 TTA에 신청했을 때, TTA측에서는 6월에 테스트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는데 정작 6월이 되니 9월에나 테스트를 받을 수 있다고 계속 말을 바뀌고 있다고.
어렵사리 인증을 받았지만 정작 영업 현장에서는 별 효력을 발휘하지 못해 인증서 한 장만 달랑 건졌을 뿐이라는 자조섞인 얘기도 들린다. 어느 보안업체 관계자는 "GS인증을 획득 후 공공기관에 입찰하였지만, 결론은 외산 업체의 제품으로 낙찰됐다"며, "GS인증 우선 구매제도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공공기관은 많지 않다"고 전했다.
공공기관에서 GS 인증 제품을 외면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제품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게 정부공공 기관 측의 대답이다. GS인증을 받은 제품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GS 인증의 효력이 약화됐고, 외국에서 인증받은 외산 제품이 더 우수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업체에서는 이런 현실을 들어 국산 소프트웨어의 육성책으로 마련된 GS 인증제도가 과연 제대로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심지어는 인증제도에 대한 무용론 조차 제기되고 있을 정도이다. '국산 소프트웨어 육성책'이라는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공공기관에서 GS 인증 제품을 계속 도외시하는 현상이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의 미래는 정말 암울해질 것이다.<진>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