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뉴스홈 > 모바일
2분기 스마트폰 시장 삼성 1위 유지…'애플 압도'SA, 삼성 시장점유율 33.1%, 애플 13.6%
[아이티데일리]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삼성전자가 애플과의 격차를 벌이며 1위 자리를 강화하고 있다. 애플은 3년만에 스마트폰 판매량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시장조시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76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하며 점유율 33.1%로 1위 자리를 지켰다. 전년동기보다 2%포인트 올랐다.

2분기 전 세계에서 판매된 스마트폰 3대 중 1대는 삼성전자의 제품이었던 셈이다.

2분기 점유율은 직전분기와 똑같은 수치이며 지난해 3분기 33.9%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높다.

삼성전자는 2분기 76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해 6천940만대를 팔며 1분기 세웠던 분기당 최고 판매량 기록도 갈아치웠다.

애플은 2위에 올랐지만, 점유율은 1분기 17.9%에서 13.6%로 낮아져 삼성전자의 절반에도 한참 못미쳤다. 판매량은 3120만대로 직전분기 3740만대에서 620만대 줄었다.

애플의 2분기 시장 점유율은 지난 2010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삼성과의 점유율 격차만 해도 20% 포인트에 육박한 19.5% 포인트나 된다.

보고서는 "삼성이 2분기 애플보다 두배 이상 많은 스마트폰을 전 세계에서 판매했다"며 "전략폰인 갤럭시S4에 대한 중국 등 전 세계의 인기가 판매량 상승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어 "반면 애플은 현재의 아이폰이 시장에서 기대에 못미치는 반응을 얻고 있어 안드로이드의 스마트폰 저사양 3인치 모델들과 고사양 5인치 모델들 사이에서 협공작전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1분기 사상 처음으로 점유율 3위에 올랐던 LG전자는 1210만대를 판매해 5.3%의 점유율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점유율은 직전분기보다 0.4% 포인트, 전년 동기보다 1.6% 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중국 업체 ZTE와 화웨이는 각각 5.0%(1150만대 판매), 4.8%(1110만대 판매) 점유율을 기록하며 점유율 순위에서 각각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피처폰(일반 휴대전화)를 합한 2분기 전체 휴대전화 판매량에서도 27.7%의 점유율(1억700만대 판매)로 전분기에 이어 1위 자리를 이어나갔다.

노키아는 15.8%(6110만대)로 2위를 기록했고 애플(8.1%·3120만대), LG전자(4.6%·1780만대), ZTE(4.6%·1760만대)가 뒤를 이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