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9
뉴스홈 > 비즈니스IT
지멘스, 다산네트웍스에 1억 유로 투자
유럽 등 해외시장 공략 위한 통신네트웍 장비개발 전진기지로 활용
지난 3월 540억원의 자금을 투자해 다산네트웍스의 지분 38.7%를 인수하면서 최대 주주가 된 지멘스가 “다산네트웍스에 1억 유로(약 1,500억원)를 투자, 지멘스의 정보통신 부문 R&D센터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지멘스와 다산네트웍스는 지난 달 16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조인식을 갖고 이 같은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지멘스가 다산에 투자하기로 한 1억 유로는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로 국내에 R&D센터를 만드는 다국적 IT기업의 투자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다.
이번 행사를 위해 한국을 방문한 지멘스 정보통신부문 안톤 스카프 수석사장은 “앞으로 5년 동안 1억 유로를 다산에 투자해 이더넷용 네트웍의 액세스 장비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카프 수석사장은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브로드밴드월드 포럼에 참석했을 당시에 이미 “다산은 앞으로 지멘스의 캐리어 네트웍 장비를 개발하는 R&D 전문회사가 될 것”이라며, 투자를 약속했었다.

네트웍 액세스장비 개발해 유럽 등지에 공급
지멘스는 “앞으로 다산은 지멘스의 통신 네트웍 부문 연구개발의 전진기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다산의 R&D센터에서 개발된 제품을 자신들이 강점을 갖고 있는 유럽 시장을 비롯해 북남미, 아시아 등지에 공급하겠다는 것이다. 안톤 스카프 수석사장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이더넷 시장에서 더 큰 수익을 내려면 캐리어 급으로의 성장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통신서비스 사업자와의 사업 경험이 많은 다산을 파트너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지멘스의 이 같은 결정은 국내 초고속 인터넷 네트웍 장비 시장에서 독자적인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다산의 기술력을 인정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지멘스는 자사의 IP 장비인 ‘서페스 hiX5400’과 다산이 개발 중인 ADSL/VDSL 제품을 통합한 새로운 제품을 내놓을 계획도 가지고 있는데, 통합을 위한 작업은 이미 시작된 상태이다.
올해 들어 다산네트웍스는 40여 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충원했으며, 조만간 30~40 명의 개발 인력을 추가로 보강할 계획이다. 남민우 사장은 “현재 다산네트웍스 연구소에서 유럽시장을 겨냥한 제품과 양사 제품을 통합한 새로운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연말까지 시제품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정부의 적극적 유치노력도 한 몫
지멘스가 다산에 투자하기로 한 1억 유로가 조건 없이 투자되는 것은 아니다. 스카프 수석사장은 “제품 개발의 로드맵마다 이번 제품은 어느 정도의 수준에 도달한다는 계획이 있다. 장비의 성능 목표를 충족시키고 또 판매 목표가 충족된다면 1억 유로는 예정대로 투자될 것이다.”며, 다산이 목표를 잘 달성할 것이라는 믿음을 보였다.
한편, 지멘스의 이번 투자 결정은 그동안 노무현 대통령과 진대제 장관이 직접 나서서 글로벌 기업들의 연구개발센터 유치에 공을 들인 성과물이기도 하다. 양사의 조인식에 참석한 정보통신부 진대제 장관은 축사에서 “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글로벌 IT기업의 R&D센터 유치 사업에 지멘스가 참여해준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 이번 제휴는 아주 모범적인 해외 기업의 투자 사례”라며, “지멘스의 R&D센터 설립 결정으로 글로벌 기업의 R&D센터 국내 유치, 다산네트웍스의 든든한 재정적 후원자 마련, 국산 액세스 네트웍 기술과 글로벌 기업의 백본 네트웍 기술 결합이라는 3가지 숙제가 한꺼번에 해결된 셈”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대제 장관은 “2010년까지 BCN으로의 전환, 2010년 1Pv6 전면화, RFID 본격 도입 등에 많은 네트워킹 장비가 필요하게 될 것이다. 정통부가 공들여 추진하고 있는 ‘IT839 사업’에 지멘스와 같은 세계적인 기업이 참여해길 기대한다.”는 소망을 피력했다. 진 장관은 “정부의 R&D센터 유치는 정보기술 분야의 숲을 만드는 작업이다. 지멘스가 네트워킹, 인텔의 모바일과 홈네트웍, IBM의 텔레메틱스 R&D센터 등 중요 분야의 나무들이 심어지고 있다.”고 현재까지의 사업성과를 소개하기도 했다.
김재철 기자 mykoreaone@infotech.co.kr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