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9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 출시최대 100명까지 영상통화 참여 가능, 원격회의 위한 발표자 모드 및 채팅 기능 탑재
   
▲ SK텔레콤이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를 출시한다.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5G 시대 초고화질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미더스’는 ‘Meet’와 ‘Us’의 합성어다. SK텔레콤은 언택트 시대에도 언제 어디서나 만나서 대화하는 듯한 그룹 영상통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축적된 자체 기술을 활용, 이번 서비스를 선보였다.

‘미더스’는 최대 100명까지 영상통화 참여가 가능하며 모바일 화면에는 4명, PC·태블릿 화면에는 8명까지 표시된다. 참여자가 화면 표시 숫자를 넘을 경우 사용자의 음성을 감지해 발언하는 사람을 자동으로 화면에 표시해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그룹 영상회의와 비대면 교육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미더스’는 ▲참가자 중 한 명의 화면을 띄울 수 있는 ‘발표자 모드’와 ▲회의 중 발표자 외 참가자들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텍스트 채팅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수업이나 회의 자료를 공유할 수 있는 화면 공유 기능과 판서가 가능한 ‘화이트보드 기능’, 특정 참가자를 지정해 화면을 공유하는 ‘핀 비디오(Pin Video) 기능’도 갖추고 있다.

SK텔레콤은 보안성 강화를 위해 그룹 통화가 동작되는 모든 구간에 암호화를 적용했으며 향후 보안 특화 기능을 탑재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미더스’는 SK텔레콤의 T전화의 영상 통화 서비스 ‘콜라(Callar)’를 기반으로 개발돼 모바일 버전의 경우 5G 이용 시 최대 QHD 수준으로 이용 가능하며 최신 영상 압축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를 반영해 높은 수준의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

또한 SK텔레콤은 바로(baro)로밍서비스에 적용했던 음질 보장 기술을 고도화해 ‘미더스’에 적용함으로써 대규모 인원이 참여한 그룹 영상통화에서도 음성 품질을 높였다. ‘미더스’는 화자 인식 기반의 하이브리드 SFU(필요한 참여자에게만 신호를 보내 데이터를 절감하는 기술) 방식으로 설계돼 고품질의 화질·음질 제공에도 소요 데이터가 기존 대비 50% 수준이다.

‘미더스’ 모바일 버전은 이동전화번호 인증을 통해 사용 가능하며 PC·태블릿은 모바일 인증된 T아이디를 통해 로그인할 수 있다. 로그인 후에는 T아이디를 통해 모바일과 PC·태블릿 버전의 연락처와 회의기록이 연동된다.

‘미더스’ 모바일·태블릿 버전은 원스토어와 플레이스토어·앱스토어에서, PC버전은 미더스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PC버전은 현재 윈도우 OS용만 제공되며 9월 중 맥 OS용 프로그램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단장은 “포스트코로나 환경에 대비해 비대면 교육 및 협업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를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사용자 편의성뿐 아니라 각 산업별로 요구되는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