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1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레몬헬스케어, 스마트 헬스케어 ‘레몬케어’로 리브랜딩기업 정체성 강화 및 브랜드 인지도 개선…“일상 속 헬스케어 서비스 앱으로 진화할 것”
   
 

[아이티데일리]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가 자사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 ‘엠케어(M-Care)’의 서비스명을 ‘레몬케어(LemonCare)’로 변경하고 리브랜딩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레몬헬스케어는 그동안 ‘엠케어’를 기반으로 전국 주요 대형병원에 환자 중심의 스마트한 진료환경을 구현하는 원스톱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엠케어’가 도입된 대형병원에서는 진료 예약부터 전자처방전 전달, 실손보험 간편청구에 이르는 모든 헬스케어 서비스를 모바일 앱으로 실시간 처리할 수 있어 빠르고 편리한 병원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 ‘엠케어’의 환자용 모바일 앱 중심의 사업이 대중이 일상 속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로 다각화되면서, ‘일상 속 헬스케어 서비스 앱으로의 진화’라는 장기적 비전 아래 리브랜딩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레몬케어’는 사명인 레몬헬스케어처럼 늘 고객의 일상 속에서 레몬과 같은 상큼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레몬헬스케어는 오는 11월 말까지 의료·금융 융합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고 대구/경북권에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해당 서비스는 중소 의료기관 20여 곳이 하나의 환자용 모바일 앱에 입점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향후에는 이를 토대로 O2O 형태의 ‘레몬케어365(LemonCare365)’ 서비스를 출시해, 모든 국민이 1년 365일 전국의 어느 동네 병의원에서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대중적인 환자용 모바일앱 서비스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소비자 접점이 많은 서비스명을 사명에 맞춰 변경함으로써 기업 정체성을 강화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데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향후 ‘레몬케어’와 ‘레몬케어365’ 라는 서비스명 아래 적극적인 마케팅과 브랜딩 활동을 전개하며, 국민이 일상 속에서 더욱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국민 헬스케어 서비스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