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5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삼성전자, 1분기 中시장 스마트폰 판매량 전분기 대비 40% 성장카운터포인트리서치 월별 휴대폰 시장보고서 발표
   
▲ 2019년 1분기 중국 스마트폰시장 업체별 점유율

[아이티데일리] 올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판매량이 전분기 대비 40%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갤럭시 S10 시리즈가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고, A시리즈에 다양한 프로모션을 적용하면서 가격 우위 전략을 펼친 것이 성공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월별 휴대폰 시장보고서인 마켓 펄스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셀스루(Sell-through) 판매량 기준 전년동기대비 7%, 전분기대비 12% 감소하며 하락세가 계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는 중국의 경기 침체로 인해 신규 스마트폰의 구매가 줄면서 기존의 스마트폰 사용 기간이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또 올 1분기에는 새로운 제품의 모델의 출시가 다소 미진했고, 대부분의 제품들이 3월에 출시되면서 1분기 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화웨이(아너 포함)는 1분기에만 약 3천만 대를 판매하며 전년동기대비 29%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제임스 얀 카운터포인트 연구원은 “화웨이와 서브 브랜드인 아너는 중국에서 계속 선전하고 있다. 아너는 주로 온라인을 통해 판매됐으나, 최근에는 오프라인 채널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화웨이의 경우 중국 춘절 기간동안 온오프라인에서 진행된 프로모션에서 성공을 거두며, 좋은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오포와 비보는 화웨이와는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들 브랜드는 오포의 A5, A7X, 비보의 Y93과 같이 $200달러 초반 가격대의 제품에 주력하고 있는데 이들 제품의 1분기 판매량은 각각 200만 대에 이른다. 오포와 비보는 각각 20%와 19%의 점유율을 나타내며 2위와 3위 자리를 차지했다. 비보는 팝업 카메라 기능을 탑재한 X27를 출시하며 시장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면서 1분기 오포를 앞지르고 2위를 차지했다. 또 비보의 서브 브랜드인 아이쿠(iQOO)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애플은 전년동기대비 50%나 감소하는 저조한 성과를 보여줬다. 1월 이후 신제품의 가격을 약 10%정도 인하했지만, 소비자들에게는 여전히 높은 가격이었다. 아이폰 XS의 판매량은 백만 대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샤오미의 점유율은 지난해 13%에서 11%로 떨어졌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함께 상위에 브랜드 중 유일하게 전분기대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카운터포인트는 샤오미가 지난 4분기 조직을 재정비하면서 올해에는 2월과 3월에 각각 Mi9와 , 레드미 노트 7(Redmi Note7)을 출시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다음 분기의 판매량은 올라 갈 것으로 예상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