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지12월_181203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12.10
뉴스홈 > 비즈니스IT
SKT-삼성서울병원, 유전체 분석 효율화 위해 AI기술 적용SK텔레콤, 머신러닝·압축저장기술 포함하는 ICT 솔루션 제공

   
▲ (왼쪽부터)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사업부 데이터유닛장, 삼성서울병원 박웅양 삼성유전체연구소장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과 ‘유전체 분석 효율화를 위한 지능형 솔루션 개발’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머신러닝·압축저장기술과 같은 AI(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삼성서울병원의 유전체 진단 및 분석에 최적화된 ICT 인프라를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은 AI 기술을 통해 환자들의 유전체 데이터 분석 시간과 비용을 단축할 수 있게 되며, 암·희귀병이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 등 특정 질병이 발병할 가능성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예측하며 적합한 치료법을 찾을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자사의 머신러닝 기술을 적용하면 유전체 분석에 드는 시간을 지금의 10분의 1 수준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분석 과정에서 DNA 변이, 염기서열정보, 질병정보 등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동일한 연산 작업을 반복하게 되는데, 머신러닝 기술이 소요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해 주기 때문이라는 설명 이다.

압축저장기술도 유전체 분석 시간과 비용을 줄여준다. 한 사람이 갖고 있는 30억 쌍의 유전체를 분석할 때 50GB에서 900GB에 달하는 방대한 데이터가 발생하는데, SK텔레콤의 압축저장기술을 활용하면 병원이나 연구기관이 엄청난 용량의 데이터 저장 공간을 확보하지 않아도 된다는 설명이다. 또한 데이터 전송 시간도 대폭 축소돼 운영비용을 최대 90%까지 절감할 수 있다.

이번 협약식에는 SK텔레콤의 장홍성 IoT/데이터사업부 데이터유닛장과 삼성서울병원의 박웅양 삼성유전체연구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텔레콤 장홍성 IoT/데이터사업부 데이터유닛장은 “SK텔레콤이 보유한 머신러닝 및 대용량 데이터 처리 역량을 의료산업에 적용해 혁신을 이뤄낸 사례”라며 “향후 지속적인 기술 혁신을 통해 의료기관들이 대용량의 유전체 데이터를 효율적이면서도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기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웅양 삼성서울병원의 삼성유전체연구소장은 “SK텔레콤과의 협업을 통해 유전체 분석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 환자들에게 보다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이 삼성서울병원에 제공하는 AI유전체 분석 솔루션은 SK텔레콤 직원들이 사내벤처프로그램 ‘스타트앳’을 통해 자발적으로 제안, 사업화가 결정된 첫 사례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