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3
뉴스홈 > 문화
넥슨, ‘히트’ 및 ‘오버히트’ 개발사 넷게임즈 인수기존 지분 포함 총 48.3% 보유, 최대주주 지위 확보

   
 
[아이티데일리] 넥슨(대표 이정헌)은 국내 모바일게임 개발사 넷게임즈(대표 박용현)의 지분 30%를 추가적으로 인수해, 넥슨의 연결 자회사로 편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넥슨은 기존에 보유한 넷게임즈 지분(18.3%)을 포함, 총 48.3%를 보유하면서 최대주주 지위에 올라섰다. 이번에 추가적으로 확보한 지분은 넷게임즈의 최대주주인 바른손이앤에이 및 바른손 등 특수관계인의 보유지분으로, 인수금액은 총 1,450억 원이다.

넷게임즈는 박용현 대표를 필두로 대형 MMORPG 개발에 참여한 개발자들이 2013년 설립한 개발사로, 글로벌 누적 2,5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히트(HIT)’를 개발했다. 또한 ‘히트’의 후속작 ‘오버히트’도 지난해 11월 국내 출시한 바 있다.

현재 넷게임즈는 ‘오버히트’의 차기작으로 모바일 MMORPG ‘멀티히트(가칭)’를 개발 중이다. ‘멀티히트’는 그래픽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PC MMORPG 수준의 전투 및 오픈필드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를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넥슨은 넷게임즈가 보유하고 있는 개발력과 ‘히트’, ‘오버히트’ 등 모바일 게임 IP를 확보했다. 또한 양사는 향후 게임 개발부터 운영,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더욱 긴밀하게 협업해, 다양한 영역에서 시너지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넷게임즈는 뛰어난 흥행을 기록한 ‘히트’와 ‘오버히트’를 연달아 개발한 최고 수준의 개발사”라며, “넷게임즈가 전세계 유저들에게 사랑받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는 “‘히트’의 퍼블리싱을 시작으로 꾸준히 인연을 맺어온 넥슨과 한 가족이 돼 기쁘다”며, “그 동안 넥슨과의 협업을 통해 좋은 성과를 거둬온 만큼, 앞으로도 양사간의 탄탄한 협력에 기반해 독창적이고 수준 높은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오버히트’를 오는 29일 일본 시장에 출시, ‘히트’의 흥행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넥슨은 일본 시장에 이어 올해 3분기 중 글로벌 시장에도 ‘오버히트’를 선보일 방침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