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뉴스홈 > 문화
알카크루즈, ‘슈퍼스트림 라이브 기술’ 영상 재생 원리 소개

[아이티데일리] IT전문 스타트업 알카크루즈(대표 에밀리 워드 Emily ward)가 VR영상을 360도 실시간 전송하는 라이브로 즐길 수 있는 ‘슈퍼스트림 라이브(Superstream Live) 기술’을 선보였다.

이 기술은 VR(가상현실) 영상의 360도 동영상 생중계가 가능한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로 세계 최초로 개발된 것이다.

알카크루즈에 따르면 슈퍼스트림 라이브 기술은 360도 VR 동영상을 다른 타 회사에 비해 평균 70% 이상 배터리·데이터·서버 비용 등을 절약하면서 원본의 화질을 훼손하지 않고 실감나는 고화질로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특허 기술이다.

   
 

그렇다면 슈퍼스트림 라이브 기술과 기존 기술과의 차이는 무엇일까?

YouTube나 netflix같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하고 있는 기존 업체들은 기본적으로 컨텐츠를 전달만 해주는 Content Delivery Network(CDN) 시스템을 사용한다.

그 동안 동영상 encoding/decoding 기술이 많이 발전했기 때문에 CDN 시스템을 사용하면 1080p의 고해상도 영상을 전달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다. 그러나 CDN 시스템은 VR 영상에 필요한 초고화질 영상에는 적합하지 않다.

사용자들의 몰립감과 현장감을 전달하기 위한 영상의 최소 화질은 1080p의 4배 크기 해상도인 4K다. 즉 Netflix에서 방영중인 영화 한편 1080p 영상 파일이 대략 800MB라고 했을 때 4K영상은 3.2GB에 크기가 된다.

해당 영상을 네트워크로 전달했을 때 1080p의 경우에는 최소 평균 네트워크 속도가 6mbps, 즉 1초당 6mb이 전달될 수 있어야 하지만, 4K 영상은 속도가 평균적으로 13~16mbps이어야 한다.

알카크루즈 기술은 해당 초고화질 영상을 3mbps 인터넷 속도로 전달할 수 있으며 6K 화질 영상도 전달할 수 있다. 이렇듯 빠른 속도로 인해 VOD와 Live기술을 생생하게 상영할 수 있는 것이다.

알카크루즈 하상유 이사는 “슈퍼스트림은 VR 동영상을 끊어짐 없이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술로, 스트림 서비스계에서 독보적인 기술로 극찬을 받고 있다”면서 “360도 VR 동영상을 촬영하는 기업, VR 앱을 만들고 싶은 기업, 5G 시대에 대비해 VR영상의 미래를 밝게 생각하는 기업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NVIDIA에서 자율주행 시스템 온칩 Software Manager로 근무한 바 있는 CTO 하상유(Keith Ha)는 AMD/Conexant등에서 경력을 쌓았고, 함께 삼성SDS와 여러 벤처기업에서 클라우드 아키텍트를 역임한 이솔로몬(Salomon Lee)과 함께 창업 초기에서 부터 이러한 혁신적인 VR스트리밍 기술을 연구/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