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4
뉴스홈 > 종합/정책
취약계층 디지털정보화 수준, 일반국민의 65% 불과과기정통부·NIA, ‘2017년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 발표

[아이티데일리] 일반국민 대비 정보취약계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이 지난해를 기준으로 65.1%를 기록, 2016년 58.6% 대비 6.5%p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매년 개선되는 추세이긴 하지만, 아직까지는 격차가 크다는 분석이다.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이 장애인·장노년층·농어민·저소득층의 디지털정보화 수준에 관한 ‘2017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7 디지털정보격차 실태조사’는 정보취약계층의 PC·모바일 등 유·무선 정보통신기기와 인터넷 이용 등 디지털정보로의 접근·역량·활용 수준을 측정한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15,000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 방식을 통해 진행됐다.

   
▲ 디지털정보화수준 설명

2017년도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부문별로 취약계층의 디지털 접근이 91%, 역량은 51.9%, 활용은 65.3% 수준으로 조사됐으며 매년 정보화 수준이 향상되는 추세를 보였다.

   
▲ 조사부문별 디지털정보화 수준 추이 (단위: %)
 

취약계층별 디지털정보화 수준은 일반국민 대비 저소득층이 81.4%, 장애인이 70%, 농어민이 64.8%, 장노년층이 58.3%로 나타났다.

   
▲ 정보취약계층별 디지털정보화 수준 추이 (단위: %)

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은 “정보 취약계층에 대한 정보격차해소 지원 노력으로 디지털 정보화 수준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평가하면서, “다만 아직도 취약계층의 정보화 수준이 일반국민과의 차이가 있는 만큼,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2017년 디지털정보격차실태조사 결과 인포그래픽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