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2
뉴스홈 > 모바일
SK텔레콤-LG전자, LTE 차량통신기술 공동 개발글로벌 표준 기반 기술 성능검증 완료…인접 차량이 무단횡단, 전방 추돌사고 등 알려줘

   
▲ SK텔레콤과 LG전자 연구진이 LTE차량통신 기술이 탑재된 승합차 안에서 선행 차량이 전송하는 주행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LG전자(부회장 조성진)와 함께 글로벌 표준 기반 ‘LTE 차량통신 기술(이하 LTE V2X, Vehicle to Everything)’을 공동 개발, 한국도로공사 여주 시험도로에서 성능 검증을 마쳤다고 6일 밝혔다.

‘LTE V2X’는 주행차량이 인접 차량, 관제센터, IoT센서 등과 LTE 망을 통해 교통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사고 가능성을 줄여주는 커넥티드 카 기술이다. 주행 방향 전면의 위험 감지에 유용한 주행보조시스템(ADAS)이나 센싱 지역이 제한적인 카메라·센서에 비해 광범위하게 전후방 정보를 수집하므로 주행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LTE V2X’에 대한 글로벌 표준은 지난 3월 국제통신단체인 3GPP가 규정했으며, SK텔레콤은 통신 기술·서비스 개발 및 시험망 구축을, LG전자는 차량간 통신에 필요한 시험 단말을 개발해왔다. 더불어 양사는 ‘LTE V2X’를 기반으로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See-through) ▲교차로 주행보조(Intersection Movement Assistant) 등 응용 서비스도 선보였다.

‘비가시영역 영상 전송’은 선행 차량이 사고 위험을 감지할 경우, 관련 영상을 뒤 차량에게 LTE 통신으로 전송해 경고하는 기술이다. 특히 트럭·버스 등 대형 차량이 앞을 가로막아 전방 시야 확보에 제약이 있을 때 유용하다. 이 서비스를 차량 간 LTE 통신을 통해 구현한 것은 양사가 처음이다.

또한 ‘교차로 주행보조’는 선행차량·신호등 IoT센서가 보행자 무단횡단·신호고장·꼬리물기 등 위험 요소를 인접 차량에 경고하면서 도로CCTV 영상을 동시 전송하는 서비스다. 양사는 ‘LTE V2X’를 상용망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추가 개발하는 한편, 5G 기반 V2X 기술로 진화·발전시켜 자율주행차에도 접목할 계획이다.

안승권 LG전자 CTO는 “양사의 통신과 표준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5G로 진화 가능한 LTE V2X 기술 가능성을 입증했다”며 “향후 다양한 사업자 및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차량 통신의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교통사고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T맵’ 기반 V2X, 초정밀 3D지도(HD Map), 자율주행용 인공지능 컴퓨팅 등 통신과 자동차를 융합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다양한 파트너들과 커넥티드 카 생태계를 확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