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5
뉴스홈 > 문화
소프트뱅크벤처스, “한국 스타트업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현지 경험 바탕으로 사전 준비 거쳐 다양한 국가로 진출

   
▲ 해외시장에 진출한 소프트뱅크벤처스 포트폴리오사

[아이티데일리] 소프트뱅크벤처스는 한국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최근 밝혔다. 과거에는 미국이나 일본 등이 주요 진출 국가였다면, 이제는 중동이나 남미,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국가의 신 시장을 공략하는 스타트업이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에 따르면, 이는 제품 완성도와 기반 기술로 경쟁력을 갖췄을 뿐 아니라, 주요 인력이 일찍부터 현지에서 경험을 쌓고 시장 이해도를 높인 까닭이다. 다양한 국가의 인재를 확보해 각국 사용자 특성에 맞춘 서비스 개발과 현지 파트너십으로 창출한 시너지 역시 해외 시장 공략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스마트폰 잠금 화면 광고 플랫폼을 서비스하는 ‘버즈빌’은 타이페이와 도쿄, 뉴욕에도 사무소가 있으며 모두 현지인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국 본사에는 프랑스, 베트남, 에티오피아 등 다양한 국가 출신 인재가 서비스 완성도를 높여 22개국에서 1,2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동남아 최대 통신사 악시아타 등 주요 국가 통신사와의 제휴도 서비스 확장에 발판이 됐다.

스마트 커피 로스터기 제조사인 ‘스트롱홀드테크놀로지’는 미국과 유럽의 주요 국제 발명품 전시회 수상으로 제품력을 인정받고 수출 판로를 열었다. 영미권 시장뿐만 아니라 호주, 멕시코, 르완다, 과테말라, 베트남 등 원두 생산지를 비롯한 신시장에 제품을 수출한다. 최근에는 중국만을 겨냥한 맞춤 로스터기를 출시하며 중국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밸런스히어로’는 인도 시장 1위의 선불폰 잔액 확인 앱을 서비스하는 토종 스타트업이다. 창업 전 현지에서 장기간 실무 경험을 쌓은 대표가 일찌감치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봤다. 열악한 네트워크 인프라로 인한 이용자의 불편을 해소해 출시 2년 만에 5천만 다운로드를 돌파하며 인도 10대 스마트폰 앱으로 자리 잡았다.

소프트뱅크벤처스 에스비글로벌스타펀드 대표펀드매니저인 이은우 파트너는 “과거에 비해 스타트업 창업자나 경영진이 목표로 하는 해외 시장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아졌다”며 “현지 시장의 특성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전략을 바탕으로 한 치밀한 사전 준비가 성공의 필수 요건”이라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팽동현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