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마스 이글루시큐리티
01.18
뉴스홈 > 문화
‘리니지2 레볼루션’ 첫 대규모 요새전에 1,868개 혈맹 참가넷마블, MVP 및 최단시간 승리 혈맹 등 다양한 기록 담은 인포그래픽 공개

   
 
[아이티데일리] 지난 6일 진행된 ‘리니지2 레볼루션’의 첫 대규모 요새전에 총 1,868개에 달하는 혈맹이 참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자사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인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개발사 넷마블네오)’의 첫 번째 요새전 결과를 담은 인포그래픽을 공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레볼루션’ 게임 내 요새를 차지하기 위한 혈맹 전투인 ‘요새전’은 서버 당 8개 요새(전체 서버 120개, 총 960개 요새)가 존재하며, 각 요새는 입찰을 통해 결정된 2개 혈맹이 맞붙는다. 요새는 상대 팀을 방어하거나, 혈맹원의 능력을 올리는 다양한 요소가 있어 이를 잘 활용하는 것이 관건이다.

승리는 30분 내 상대 성물을 먼저 각인하는 혈맹이 가져가며, 승리 혈맹은 풍성한 보상과 점령한 요새에 따른 특정 버프를 받는다. 요새전은 매주 금요일 열리며, 참가만 해도 게임재화(아데나), 경험치, 피의증거 등 게임 내 아이템을 증정한다.

이번 대규모 요새전은 처음인 만큼 참가 혈맹을 정하는 입찰부터 경쟁이 치열했다. 넷마블에 따르면 ‘절규의 땅’ 요새의 경우 최고 입찰가인 3,350만 아데나(게임재화)를 기록했으며, 디온 서버의 ‘황무지 요새’는 단 1아데나 차이로 입찰 혈맹이 결정되는 눈치작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특히, 이번 요새전에 참가한 혈맹은 총 1,868개로 집계됐으며, 요새전이 열린 30분 동안 플레이어들의 사망 횟수는 310,654번, 부활 횟수는 283,762번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최단 시간에 승리한 혈맹은 ‘Lucifer(루시퍼)’로 단 48초 만에 ‘크루마 늪지’ 요새를 차지했다. 반면 가장 격전을 펼친 것은 혈맹 ‘해운대’와 ‘북쪽의왕’ 간의 전투였다. 이들은 엎치락뒤치락하는 팽팽한 접전을 펼치다 종료 2분을 남기고 ‘해운대’ 혈맹 군주가 ‘성물 각인’에 성공하면서 승패가 결정됐다.

또한, 전체 서버를 기준으로 MVP는 165명의 상대 혈맹원을 처치한 ‘야탑커플’ 이용자가 차지했다. 이 밖에 이날 아프리카방송 BJ ‘커맨더지코’가 진행한 요새전 인터넷 방송은 누적 시청자 32만 명을 기록했으며, BJ ‘창현’이 한 방송은 순간 시청자가 17,000명까지 몰려 중단되기도 했다.

조신화 넷마블 본부장은 “이번 주부터는 요새를 차지하기 위한 본격적인 수성과 공성 구조가 형성돼, 또 다른 재미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매번 발전하는 요새전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첫 요새전 인포그래픽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윤현기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6.10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