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6
주요뉴스
뉴스홈 > 모바일
KT, MWC 2015서 ‘5G 시대상’ 제시5G 관련 네트워크 기술 및 5G 인프라 기반 사물인터넷 사례 선봬

   
▲ MWC 2015 KT 전시 부스 조감도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주최로 오는 3월 2일부터 5일까지 개최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MWC) 2015’에 참가한다고 22일 밝혔다.

KT는 ‘5G에 의한 생활 혁신(Life Innovation by 5G)’를 주제로 전시관을 운영한다. 전시관은 ▲5G 인프라(5G Infra) ▲5G 액세스(5G Access) ▲기가토피아(GiGAtopia) 총 3가지 존으로 구성됐다.

5G 인프라 존에서는 5G의 기반이 되는 ‘10기가 인터넷’, 트래픽 밀집지역과 셀 경계 지역에서 끊김 없는 네트워크 품질을 유지하는 기술인 ‘5G 울트라-덴스 네트워크(5G Ultra-Dense Network)’ 등을 소개한다.

5G 액세스 존에서는 LTE 속도를 증대하는 응용 기술인 ‘5G 프레스티지(5G Prestage)’, 초광대역 기술을 이용해 7.55Gbps 속도를 구현하는 ‘5G 이노베이션(5G Innovation)’ 등 5G와 관련된 신기술을 전시한다. 특히 5G 이노베이션 기술을 통해 스마트폰끼리 대용량의 홀로그램 영상을 송수신하는 것을 시연할 계획이다.

기가토피아 존에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적용된 삶의 모습을 제시한다. 도어락, 스마트 미러 등으로 구성된 홈 IoT를 ‘기가 홈(GiGA home)’, 맞춤형 광고 서비스 및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 구성된 리테일 IoT를 ‘기가 샵(GiGA shop)’이라는 명칭으로 소개한다. 또한 KT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공동 개발한 전자투표 서비스 ‘기가 보트(GiGA vote)’도 소개한다.

이외에도 KT는 최근 진행한 벤처 창업 공모전 ‘K-Champ(K-챔프)’에 참여한 6개사의 아이템도 전시한다. 소변으로 질병여부를 체크할 수 있는 ‘요닥 서비스’, 클라우드 기반 ‘영문번역 서비스’, 펜과 카메라로 구현되는 ‘전자 칠판’ 등이 전시된다. KT는 이번 MWC 2015를 통해 협력사와의 글로벌 시장 동반 진출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KT는 2003년부터 7회에 걸쳐 MWC의 주최기관인 GSMA의 보드멤버로 MWC에 참여하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3월 3일 MWC 2015에서 ‘5G로 가는 길(The Road to 5G)’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