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2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100km 밖 바다에서 문자 가능해진다ETRI, 항해중인 선박 등에서 다양한 안전 정보 주고받을 수 있는 장거리 디지털 통신 기술 개발

   
 

[아이티데일리] 그간 바다 한 가운데서는 인공위성을 이용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통신을 할 수 없었다. 하지만 국내 연구진이 망망대해에서도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통신 시스템을 개발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김홍남)는 해안으로부터 100km 이내 항해하는 선박에게 76.8kbps 전송속도의 데이터 통신을 제공하는 차세대 해상디지털 통신 시스템을 개발, 시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제까지 해상에서는 디지털 통신 수단이 없어서 다양한 안전 정보를 전달하기 어려웠다. 현재 사용중인 선박자동식별장치(AIS)의 경우 선박항해 정보를 일방적으로 발송하는 형태로 사용돼 1:1 통신이 되지 못했다. 전세계적으로 사용량도 증가해 용량 한계에도 다다르고 있다.

반면 ETRI가 이번에 개발한 선박메시징장치(ASM2.0)인 디지털 통신시스템은 1:1 통신 기능을 통해 각종 정보 제공과 교환을 가능하게 한다. 선박자동식별장치 대비 전송속도가 8배 빠르다. 또한 경로 손실이 작아 장거리 통신에 유리한 VHF 대역 주파수(30~300MHz)를 사용한다.

해당 시스템을 활용하면 바다에서 항해 중인 선박 간 또는 선박과 육상 간 ▲한글 문자통신 ▲각종 항로정보 교환 ▲위험정보 보고 및 안내 ▲최신 기상정보 전송 등 데이터 통신을 실현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선박 운행 중 군사훈련 정보나 사고 정보 등을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어부들은 현재 어종의 시세를 바다 위에서 한글 문자와 아이콘 등으로 바로 확인하는 등 어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ETRI 측은 “본 기술의 핵심은 장거리 디지털 통신 기술”이라고 강조, “향후 산불 감시나 산간 오지 등의 통신 수단으로도 활용될 것”이라 내다봤다.

ETRI는 선박 항해통신 장비업체 등에 기술 이전을 실시, 조기 상용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해당 시스템은 통신장치 본체, 모니터 형태로 개발됐다. ETRI는 향후 무전기처럼 휴대형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국제표준화기구인 ITU-R을 통해 관련 기술 표준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대호 ETRI 박사는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는 육상 통신뿐 아니라 해상 통신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됐다. 빠른 상용화로 해상 디지털 통신 분야 세계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 말했다.

한편, ETRI는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조경제 비타민 프로젝트를 통해 지엠티, AP위성통신 및 해양수산부와 협업해 해당 기술을 개발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