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뉴스홈 > 문화
KT, ‘올레 스마트폰 영화제’ 첫 장편 감독 배출올레 스마트폰 영화제 대상 수상 감독 스마트폰 장편 상업영화 개봉

▲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촬영중인 모습


[아이티데일리] KT가 콘텐츠 제작을 꿈꾸는 재능 있는 사람들을 위해 지속적이고 다양한 방법으로 운영해온 프로그램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KT는 자사 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100% 촬영된 장편 상업영화인 ‘그 강아지 그 고양이(웃음을 주는 영화 제작, CJ E&M배급)’가 오는 12월 12일 극장 개봉한다고 29일 밝혔다.

‘그 강아지 그 고양이’는 세계 최초 아이폰으로 제작된 장편영화이자 첫 상업영화로, 이 영화를 연출한 민병우 감독은 제1회 올레 스마트폰 영화제(2011년)에서 ‘도둑 고양이들’이라는 작품을 통해 플래티넘 스마트상(대상)을 수상했었다.

이번 영화는 올레스마트폰영화제를 통해 인재가 발굴된 후 적극적인 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이 뒷받침되어 상업영화감독의 꿈까지 실현된 첫 사례다.

민 감독은 올레미디어스튜디오에서 보유한 아이폰, 핸드그립, 숄더그립, 오디오 녹음기 등의 장비와 믹싱, DI(Digital Intermediate, 디지털 후반 작업) 등의 영화 후반작업도 무상으로 지원 받아 영화 제작비를 대폭 절감했다.

또한 민병우 감독은 2011년 영화제 대상 수상 후 KT의 콘텐츠 제작자 육성 및 저변확대 운영 교육 프로그램인 ‘스마트폰 영화(영상)아카데미’의 초대 강사로 활동했으며, 커리큘럼을 공동 개발하고 일반인들에게 스마트폰 영화 제작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 과정에서 습득한 스마트폰영화 제작의 장단점을 발전시켜 이번 영화를 기획 및 제작할 수 있었다. 또한 이 영화는 영화진흥위원회 극장 개봉 지원작으로 선정됐고, 달라스 아시안영화제 등 여러 영화제에 초청을 받으며 스마트폰장편 영화로서 인정 받았다.

KT는 12월 10일 왕십리 CGV에서 초청 시사회 이벤트를 열며 12월 3일까지 올레 페이스북과 올레닷컴 혜택존, 스마트폰 영상아카데미, KT미디어허브 페이스북을 통해 응모한 고객 중에서 추첨을 통해 230명을 초청할 계획이다.

민병우 감독은 “1회 올레 스마트폰 영화제 대상을 받았을 때 스마트폰으로 찍은 영화가 일반 극장에서 고화질로 상영됐던 충격을 잊을 수 없었다”며, “앞으로도 KT의 콘텐츠 제작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이번 영화와 같이 사업으로 연결되어 영화감독을 희망하는 이들이 꿈을 실현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KT 마케팅본부장 박혜정 전무는 “올레 국제 스마트폰 영화제 출신 감독이 스마트폰으로 장편 상업영화를 개봉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방식의 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올레 국제 스마트폰 영화제와 올레 미디어 스튜디오가 영화감독을 꿈꾸는 분들께 능력 발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