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7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주요 스토리지 업체별 시장전략 ①] 델 테크놀로지스“비정형 데이터와 클라우드 스토리지 수요 잡는다”

[아이티데일리] 지난해까지 성장을 거듭해오던 국내 스토리지 시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올해 부진을 면치 못할 전망이다. 기업 고객들의 IT투자가 연기되면서 스토리지 업계는 매출에 역풍을 맞았다. 그럼에도 원격 업무 확산과 클라우드 구축,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 관련 사업 확대,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호황 등의 상황은 그나마 희망적인 관측을 하게 한다. 델 테크놀로지스, 넷앱, HPE,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IBM, 퓨어스토리지 등 국내에서 활동하는 주요 스토리지 업체들로부터 최근 시장 동향과 전략 제품, 구체적인 업체별 시장 전략을 들어본다.

(1부) 코로나19발 시장 침체 속 돌파구 찾는 스토리지 업계
(2부) 주요 스토리지 업체별 시장 전략
 ① 델 테크놀로지스 | “비정형 데이터와 클라우드 스토리지 수요 잡는다”
 ② 넷앱 | “AI와 클라우드 위한 ‘데이터 패브릭’ 전략”
 ③ HPE | “미드레인지 시장 공략 및 HCI 점유율 확대가 목표”
 ④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 “NVMe 라인업 본격 확장, 오브젝트 스토리지 각광”
 ⑤ IBM | “AI와 빅데이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집중”
 ⑥ 퓨어스토리지 | “간편하고, 원활하며, 지속가능한 스토리지 솔루션·서비스 제공”


 

   
 

AI, 빅데이터 등 최신 워크로드 수요에 주목

코로나19로 IT투자가 전반적으로 연기돼 상반기 스토리지 시장도 영향을 받았다. 그러나 델 테크놀로지스는 원격 근무,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빅데이터 등 새롭게 부상한 워크로드들의 수요는 최근 점진적으로 증가해왔기에, 상대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적었고 투자 역시 꾸준히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델 테크놀로지스는 비정형데이터의 급증과 연관성이 높은 AI, 빅데이터 등의 부문들이 국내 비즈니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만큼 고객들이 많은 관심과 투자를 보이고 있는 영역이라는 설명이다.

이경근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스토리지 플랫폼 & 솔루션 사업부 전무는 “특히 원격근무나 콜센터 업무의 경우 대용량의 영상이나 음성 데이터를 활용해야 하는데, 이에 비정형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저장할 수 있는 스토리지 플랫폼에 대한 영업기회가 동반 성장하고 있다”고 시장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비정형 데이터 처리를 위한 인프라가 중요해지고, 프라이빗 내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대한 수요가 더욱 높아짐에 따라 이 같은 요구사항에 고객들이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솔루션과 최적화된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략 신제품으로 비정형 데이터 시장 대응

델 테크놀로지스는 최근 비디오나 이미지, 소셜 미디어 콘텐츠의 확산으로 비정형 데이터가 더욱 빠르게 증가해 2024년에는 파일 및 오브젝트 스토리지 형태의 데이터가 현재의 3배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간 대표 스케일아웃 NAS 플랫폼인 ‘델 EMC 아이실론(Isilon)’으로 비정형 데이터 시장을 선도해온 델 테크놀로지스는 이 분야의 새로운 전략 솔루션을 선보였다. 신제품 ‘델 EMC 파워스케일’은 이러한 시대에 비정형 데이터 분석과 AI, 사물인터넷(IoT), 디지털 미디어, 의료서비스, 생명과학 등 고성능을 요구하는 워크로드에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델 EMC 스토리지 소프트웨어와 ‘델 EMC 파워에지(PowerEdge) 서버’를 결합해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파워스케일’은 S3 오브젝트에 대한 접근과 앤서블(Ansible) 및 쿠버네티스(Kubernetes) 지원 등 최근 각광받는 신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올플래시 모델인 F200과 NVMe(Non-Volatile Memory express, 비휘발성 메모리 익스프레스) 지원 모델인 F600 노드는 ‘파워에지’ 서버 기반의 1U 사이즈로 최소한의 상면을 차지해 에지(edge) 환경에 이상적인 제품으로, 소규모의 AI나 빅데이터 프로젝트에서 비정형 데이터를 활용할 때 매우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 ‘델 EMC 파워스케일’


HCI 및 차세대 스토리지로 클라우드 대응

많은 국내 스토리지 고객들이 현재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수립해 단계별로 진행 중이다. 프라이빗 클라우드에서부터 시작하는 고객도 있고, 처음부터 하이브리드 환경을 도입하는 고객사도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기존에 퍼블릭 클라우드 상에 구동되던 업무들을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다시 가져오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이에 델 테크놀로지스는 고객사의 비즈니스 환경과 IT 인프라 여건에 맞는 최적의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안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델 테크놀로지스는 ‘프라이빗 또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시작하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으로 HCI(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스트럭처)를 제안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근 전무는 “델 테크놀로지스는 ‘V엑스레일(VxRail)’과 ‘파워플렉스(PowerFlex)’ 등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국내 및 해외 HCI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올해는 HCI 부문에서 영업 및 마케팅 역량을 더욱 집중해 시장을 개척하고 국내에서 점유율을 높일 전략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밖에 올해 새롭게 출시한 ‘델 EMC 파워스토어(PowerStore)’ 스토리지 또한 클라우드 요구사항에 적합한 솔루션이다. ‘파워스토어’는 스케일업과 스케일아웃 아키텍처를 모두 지원하는 ‘완전히 새로운’ 스토리지로서 업무량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특히 블록(block)과 파일(file) 스토리지 뿐 아니라, VM웨어 ‘버츄얼볼륨(VVols)’을 지원해 기존 워크로드는 물론 새로운 워크로드까지 폭넓게 소화하며 IT 인프라를 단순화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