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3
뉴스홈 > 모바일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3% 증가 전망가트너 “5G 네트워크 커버리지 도입과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판매량 증가 견인”
   
▲ 2019-2021년 전세계 지역별 최종 사용자 대상 스마트폰 판매량(단위: 1,000대)

[아이티데일리]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대비 3% 증가한 15억 7천만 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2% 감소하면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29일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는 2020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전망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아네트 짐머만(Annette Zimmermann) 가트너 리서치 총괄 부사장은 “2019년 스마트폰 제조기업들은 성숙 시장에서 고가 스마트폰 부문의 공급 과잉과 전반적인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2020년에는 시장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많은 국가에서 5G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도입할 예정이며, 가격 하락을 기대하면서 2020년까지 스마트폰 구매를 연기했던 소비자들이 구매를 재개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가트너는 2020년 5G 휴대전화 판매량이 2억 2,100만대를 돌파해 휴대전화 전체 판매량의 12%를 차지할 것이며, 2021년에는 2배 이상 증가한 4억 8,900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짐머만 부사장은 “2020년 5G폰의 상용화는 가속화될 것”이라며, “가격이 300달러 미만인 5G폰이 출시되고 있어, 5G폰 판매 증가율은 12개월 후 4G폰의 판매 증가율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역별 스마트폰 판매량의 경우, 중동 및 북아프리카, 성숙 시장인 아시아 및 태평양, 그리고 중국, 대만, 홍콩을 포함한 중화권이 각각 5.9%, 5.7%, 5.1%로 2020년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전반적인 5G폰에 대한 강력한 수요와 더불어 애플의 첫 5G 아이폰 출시는 특히 아시아 및 태평양과 중화권에서의 스마트폰 수요를 증가시킬 것으로 예측된다. 스마트폰 판매량에 있어 중화권과 신흥 아시아 및 태평양은 2020년 각각 4억 3,230만 대, 3억 7,680만 대의 스마트폰 판매량을 기록하며 전세계 1, 2위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짐머만 부사장은 “올해 MWC에서는 가격대에 상관없이 모든 5G 기기에 관심이 집중될 것이며, 그 중 일부는 행사 전에 공개 될 수도 있다”며, “제조업체들은 5G에 대한 액세스와 기기 내 카메라 기술 향상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