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9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인텔 모빌아이, 바르셀로나 45,000km 도로 맵핑‘모빌아이 8 커넥트’ 장착 및 탑재된 카메라가 촬영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송
   
▲ 길 아얄론(Gil Ayalon) 모빌아이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디렉터

[아이티데일리] 인텔 모빌아이는 스페인 도로안전당국(DGT), 바르셀로나시와 함께 오토노머스 레디 이니셔티브를 시행, 결과를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프로젝트는 미래를 위한 도로 개선을 지속하고 기반 시설의 상태를 분석해 도로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바르셀로나시와 교통국은 ‘오토노머스 레디 프로젝트’를 통해 도시 안전을 즉각적으로 그리고 장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모빌아이의 첨단 운전자 지원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첨담 운전자 지원 기술은 도로를 주행하는 차량을 활용해 차량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가장 사고가 잦은 지점에 대한 귀중한 분석을 통해 기반 시설을 개선할 수 있다.

바르셀로나시는 민관 협력을 통해 도시를 주행하는 차량에 해당 프로젝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주차, 접근, 적재 및 하역 등에 대한 혜택을 제공한다. 추가적으로 이러한 차량은 2022년부터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의무화하는 EU 규정에 대비하고 있다.

이번 진행된 프로젝트는 바르셀로나를 두 가지 방법을 통해 더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 모빌아이 충돌 방지용 레이더 경보 장치를 탑재하고 맵핑 기술을 갖춘 수백, 수천 대의 차량을 도입해 교통사고를 줄인다. 다음으로는 바르셀로나의 도로를 수동으로 조사하고 분석을 위해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전송함으로써, 이 도시는 인프라를 개선하고 도시 거리를 더욱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

차량이 평상시의 경로로 바르셀로나 거리를 이동하면서 차내 카메라는 사고 이력이나 날씨 정보 같은 외부 데이터를 포함한 도로 변 기반 시설에 대한 익명의 정보를 수집한다. 집계된 데이터는 잠재적 위험 감지 및 이동 중 위험을 발생 시키는 숨겨진 문제를 식별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의 기반이 된다.

이러한 센서들은 점점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해 시 관계자들은 차량, 자전거, 보행자들이 공존하는 일상 교통에서 행동 패턴을 파악하고 도시의 위험 관련 프로파일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를 얻을 수 있다. 결과적으로 도시 거리는 더욱 안전해지고, 증거 데이터에 기초한 기반 시설 개선은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모빌리티 환경을 제공할 것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12개 지역 400개 차량에는 ‘아이큐(EyeQ) 4’로 구동되는 모빌아이의 ADAS 시스템인 ‘모빌아이 8 커넥트(Mobileye 8 Connect)’가 장착됐다. ‘모빌아이 8 커넥트’가 탑재된 차량은 매일 4,5000km를 운행하며, 탑재된 카메라가 촬영한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송한다.

첫 두 달간, 24만 명의 보행자와 3만 7천여 명의 사이클리스트가 확인됐다. 이러한 기능이 탑재된 차량은 운전자에게 안전 경보를 보내 668건의 사고 위험성이 높은 충돌을 방지할 수 있었다. 모빌아이가 장착된 차량의 수는 2020년에 1,000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며, 3년 내에 5,000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길 아얄론(Gil Ayalon) 모빌아이 유럽중동아프리카 지역 디렉터는 “안전을 최우선시 하는 모빌아이는 가장 취약한 도로 이용자들을 보호하고 미래의 자율 주행 차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안전한 거리를 구현하고 싶은 도시는 누구든지 이 기술을 사용할 수 있다. 오토노머스 레디 이니셔티브를 통해 스페인은 혁신적인 기술 도입을 선도하고 도로 안전과 모빌리티 분야에서 세계적인 리더로 거듭나고 있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