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0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피보탈코리아, ‘피보탈 서밋 2019’ 개최애플리케이션 개발, 클라우드 아키텍처, 레거시 현대화 위한 방법론 및 사례 공유
   
▲ 노경훈 피보탈코리아 대표

[아이티데일리] 피보탈소프트웨어(이하 피보탈)가 애플리케이션 개발, 클라우드 아키텍처, 레거시 현대화 등의 최신 기술을 논의하는 ‘피보탈 서밋 2019(Pivotal Summit 2019)’를 19일 개최했다.

피보탈은 SW 중심 기업(Software-driven business)으로 변화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준비하는 기업 관계자들을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기업의 경영진 및 리더들, 클라우드 아키텍처와 애플리케이션 현대화에 대한 과제를 안고 있는 조직의 매니저 및 개발자, 운영자, 아키텍처, 데이터 사이언티스트 들이 그 대상이다.

이날 서밋은 비즈니스 트랙과 테크니컬 트랙으로 각각 구성됐다. 먼저 테크니컬 트랙에서는 ‘스프링 클라우드(Spring Cloud)’ 프로젝트 및 ‘스프링 클라우드 게이트웨이(Spring Cloud Gateway)’ 프로젝트의 리더 스펜서 깁(Spence Gibb) ▲‘스프링’ 개발자이자 피보탈 개발자 애드보킷인 마크 헤클러(Mark Heckler)와 폴 자코스키 (Paul Czarkowski) 등이 연사로 올랐다. 특히 연사들은 직접 무대에서 라이브 코딩을 진행하며 참가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비즈니스 트랙에서는 기업 또는 정부 기관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개발자 도구, 데이터 인사이트 및 최신 방법론을 활용해 조직의 SW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실행하는 방식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제시했다.

   
▲ ‘피보탈 서밋 2019’에서 발표하고 있는 폴 자코스키 피보탈 개발자 애드보킷

아울러 KB금융그룹, 삼성전자, LS산전 등 국내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의 사례를 통해 피보탈이 제시하는 최신 방법론들을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KB금융그룹은 ‘KB CLAYON with Pivotal’를 주제로, 금용보안원 주관 CSP 안정성평가를 완료한 금융 클라우드 ‘클레이온(CLAYON)’에 대해 소개했다. 또한 피보탈과 함께 시도하는 KB의 디지털 개발 문화의 변화 및 신기술 활용 전략을 제시해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삼성 어카운트의 스프링 클라우드 사용기’라는 주제로 누적 가입자 10억 명, 하루 25억 회의 호출을 받는 대규모 글로벌 인증 서비스 플랫폼을 소개하고, 해당 플랫폼에 적용된 ‘스프링 클라우드’ 기술 개발 경험을 공유했다.

LS산전은 SW 중심의 개발 문화로 변화하기 위해 피보탈과의 협력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코어 플랫폼(Cloud Service Core Platform)’에서 애플리케이션 트랜스포메이션(Application Transformation, AppTX)을 진행한 사례를 소개했다.

노경훈 피보탈코리아 지사장은 “기업이나 조직이 그들이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관리하고, 운영하는 방식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는 해당 기업의 SW 개발 방법론과 문화의 혁신에 달렸다”며, “기업의 디지털혁신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SW 중심 기업으로 변화할 수 있는 방법과 기술을 피보탈이 앞장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