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5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SDP로 제로 트러스트 보안 환경 구현한다”펄스시큐어, ‘2020 제로 트러스트 네트워크 세미나’ 개최
   
▲ 펄스시큐어가 ‘2020 제로 트러스트 네트워크 세미나’를 개최하고, SDP 솔루션을 통해 제로 트러스트 보안 환경 구축 방안을 공유했다.

[아이티데일리] 모바일 디바이스의 증가, 클라우드 활용 등 기업 네트워크 환경이 변화하면서 제로 트러스트(Zero Trust) 보안 환경을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소프트웨어 정의 경계(SDP: Software Define Perimeter)를 통해 제로 트러스트를 구현하는 모델이 주목받고 있다.

19일 펄스시큐어(한국지사장 박경순)는 서울 코엑스에서 ‘2020 제로 트러스트 네트워크 세미나’를 개최하고, SDP 솔루션을 통해 제로 트러스트 보안 환경 구축 방안을 공유했다.

이번 세미나는 조 시노렐리(Joe Signorelli) 펄스시큐어 아시아·태평양지역 부사장의 환영사로 시작했다. 조 시노렐리 부사장은 “전세계적으로 시큐어 액세스(Secure Access)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 및 유럽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인도 등 다양한 국가에서 망분리 등 보안 규정을 강화하면서 시큐어 액세스가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경순 펄스시큐어 한국지사장의 ‘시큐어 액세스 마켓 트렌드’ 키노트 발표가 진행됐다. 박경순 지사장은 “펄스시큐어는 2014년 주니퍼네트웍스에서 가상사설망(VPN), 네트워크 접근 제어(NAC) 솔루션 분야를 분사해 설립된 기업으로, 현재 2만여 개의 고객사, 1,800만여 명의 사용자를 관리하고 있다. 특히 포츈지 선정 500대 기업의 80%가 펄스시큐어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으며, 관련 특허 250여개를 보유한 기술 특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박 지사장에 따르면 시큐어 액세스 시장은 초기에는 VPN을 중심으로 성장하다가 모바일 디바이스의 증가, 클라우드 확산 등 기업 네트워크 환경이 복잡해지면서 다양한 요구사항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특히 복잡한 네트워크 환경으로 인해 기업 내부 네트워크도 신뢰할 수 없는 제로 트러스트가 대두되기 시작했다.

박경순 지사장은 “펄스시큐어는 이런 제로 트러스트를 구현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정의 경계(SDP)’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SDP는 사용자에 대한 다중(Multi-Factor) 인증과 더불어 디바이스 인증 등을 통해 검증된 사용자만 기업 내부 리소스에 접근하도록 하며, 권한 제어를 통해 허가된 데이터에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행사 마지막 세션으로 홍성태 펄스시큐어코리아 부장의 ‘제로 트러스트와 SDP’라는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홍성태 부장은 “클라우드 확산, 모바일 디바이스 증가로 인해 더 이상 기업 네트워크의 내부와 외부를 구분할 수 없다. 신뢰성을 기반으로 보안 체계를 운영하는 것보다, 사용자, 단말 인증을 통한 보안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발표를 시작했다.

홍 부장에 따르면, 펄스시큐어는 허가된 사용자만 기업 리소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정책을 설정하고, 접속하기 전 모든 것을 인증하도록 한다. 사용자 ID를 비롯해, 장치, 앱, 연결, 디바이스 보안 상태, 행동 등을 확인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중앙집중식 통합 정책관리 및 시행을 지원하며, 고객사는 ▲통합 관리 플랫폼 ‘펄스원(Pulse One)’ ▲SDP 게이트웨이 ‘펄스커넥트시큐어(PCS)’ ▲‘펄스 클라이언트’ 등을 통해 통합된 보안 관리 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홍 부장은 펄스시큐어의 서비스는 에센셜, 어드밴스드, 엔터프라이즈 등 3단계로 제공되며, 엔터프라이즈는 NAC 솔루션을 포함한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