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파이어아이, 아이보스와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출시디지털 위협 모니터링 및 퍼플팀 평가 서비스도 공개
   
 

[아이티데일리] 파이어아이(한국지사장 전수홍)는 연간 행사인 사이버 디펜스 서밋(Cyber Defense Summit)에서 아이보스(iboss)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을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파이어아이 디지털 위협 모니터링(FireEye Digital Threat Monitoring)’과 두 종류의 새로운 ‘파이어아이 맨디언트(FireEye Mandiant)’ 서비스 등을 공개했다.

파이어아이는 새로운 제품 출시로 클라우드 기반 아키텍처를 통해 탐지 기능 확장, 집중화된 가시성, 배열 모니터링, 이용자 행동 분석 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확장했다. 이에 더해 파이어아이는 인라인 및 패시브, 온프레미스, 하이브리드, 가상 환경 등 모든 시스템의 시나리오에 대한 방어 기능을 제공한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시큐리티 솔루션(FireEye Cloud Security Solution)은 파이어아이 네트워크 시큐리티(FireEye Network Security)의 신규 클라우드 버전, 새로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 아이보스와 함께 제공하는 신규 보안 웹 게이트웨이 및 향상된 파이어아이 힐릭스 보안 운영 플랫폼(FireEye Helix security operations platform)을 통해 이용 가능하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 보안 업체인 아이보스와 파트너십을 맺고 모든 고객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통합 서비스를 발표했다. ‘아이보스 +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네트워크 시큐리티(iboss + FireEye Cloud Network Security)’는 최종 트래픽, 이용자, 디바이스, 네트워크, 자산 및 데이터를 여러 종류의 위협으로부터 신속하고 쉽게 보호하도록 설계된 고급 위협 방어 및 침해 탐지 솔루션이다.

해당 통합 솔루션은 아이보스의 컨테이너 기반 특허 보안 기술을 파이어아이가 제공하는 특허 탐지 엔진 및 전세계 대형 침해 사례에서 수집한 위협 인텔리전스의 조합이다. 아이보스는 윈도우(Window)와 맥(Mac)을 아울러 데스크톱, 랩톱, 태블릿, 서버, IoT 및 모바일 디바이스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이용자와 디바이스의 위치에 상관없이 액세스 정책을 설정할 수 있다. 또한 막대한 피해를 끼칠 수 있는 정교한 공격들에 대응해, 어느 디바이스에서도 파이어아이가 제공하는 탐지 능력을 적용할 수 있다.

그래디 서머스(Grady Summers) 파이어아이 제품 및 고객 성공 부문 부사장(EVP)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신속한 도입으로 조직은 새로운 기회의 세계에 들어서게 되었다. 그러나 새로운 기회와 함께 신종 사이버 위협들도 등장했다. 오늘날 우리가 대응하는 보안 침해의 절반 이상이 클라우드 인프라와 관련돼 있다”며,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 혹은 하이브리드 환경 여부와 관계없이 업계 최고 수준의 위협 탐지, 인텔리전스 및 보호 기능을 겸비한 파이어아이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이어아이 디지털 위협 모니터링’은 다크웹 및 오픈웹 콘텐츠를 자동 수집 및 분석해, 탐지되는 잠재적 위협에 대한 경고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조직은 디지털 침해, 노출 및 디지털 위협의 상황이 악화되기 전에 관련 위협 요소를 신속하게 노출함으로써 문제를 더욱 효과적으로 규명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의 새로운 맨디언트 서비스인 ‘퍼플팀 평가 서비스’와 ‘지속형 퍼플팀 평가 서비스(Continuous Purple Team Assessments)’는 파이어아이 맨디언트 침해사고 대응 전문가들과 협업을 통해 조직의 보안 프로그램이 베로딘(Verodin) 가상 공격 시나리오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수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