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0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네이버 “2020년은 ‘사용자가 주도하는 기술 플랫폼’의 원년 될 것”‘네이버 커넥트 2020’ 개최…‘테크큐브’ 등 기술플랫폼 성과, 향후 계획 등 소개
   

[아이티데일리]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창작자 및 스몰비즈니스 파트너 1500여 명을 초청해 ‘네이버 커넥트 2020(NAVER CONNECT 2020)’을 8일 개최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네이버 커넥트’는 네이버의 기술플랫폼으로서의 장기적 방향성인 ‘기술로 창작자와 사업자들의 성공을 꽃 피우는 플랫폼이 되겠다’는 비전 하에, 파트너들을 대상으로 그해 성과와 내년도 계획을 공개하는 자리다.

먼저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된 ‘네이버 커넥트’ 행사를 되짚으며, 5년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기술’을 꼽았다.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로봇 등의 고도화된 기술들은 플랫폼의 주인공인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도구로 바꿔갈 수 있을 때야말로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하며, 지난 5년 간 첨단기술의 도구화에 집중해 왔다고 강조했다.

네이버가 선보인 도구들은 창작자나 사업자들이 기술을 연구하거나 기능을 사용하기 위한 별도의 노력을 들이지 않아도 되도록 만들어졌다. 창작자와 사업자들은 ▲검색을 통한 다양한 기회로 연결(Connect) ▲콘텐츠를 편리하게 생산하고 상품이나 가게를 경쟁력 있게 소개할 수 있는 창작(Create)할 수 있는 도구 ▲AI 추천 기술에 기반해 여러 영역에서 발견(Discover)될 수 있는 기회 ▲사용자들의 반응(Reaction)을 획득 및 분석해 사업 및 창작활동의 질적 향상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간편하게 조합해 원하는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네이버의 기술집약 도구 ‘테크큐브’

한 대표는 크게 4가지로 분류해 볼 수 있는 영역에서 탄생한 기술이 집약된 수많은 도구들에 ‘테크큐브(TECH Cubes)’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지금껏 선보인 도구들의 쓰임새는 다양하지만, 사용자들이 익숙하게 손에 쥐고 무엇이든지 간편하게 조합해 원하는 것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공통된 특징과 기술이 집약되어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네이버 사용자들은 이미 익숙하게 테크큐브를 골라 사용하고 있다. 간편해진 사업자 등록증 제출과 인증 과정에 이미 OCR 큐브가 도입돼 있다. 가게 등록 시에도 스마트콜, 예약, 테이블 주문, 방문자 리뷰, AI호출 등 적절한 큐브들을 선택하면 된다. 장소 추천 AI 기술 ‘에어스페이스(AiRSpace)’ 큐브를 활용하면 오프라인 가게를 여러 서비스 공간에서 추천할 수도 있다.

기술플랫폼이 성숙됨에 따라 네이버는 창작자나 사업자들에게 사용자들로부터 반응을 이끌어 내고 어떤 보상을 받을 것인지 스스로 설계할 수 있는 다양한 큐브들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클릭이나 ‘좋아요’와 같은 소극적 반응을 얻는 것에 그치지 않고 후원하기, 기부하기, 구독, 찜, 단골, 구매까지 사용자가 원하는 반응의 형태를 선택할 수 있다. 향후 보상 방식도 ‘광고(애드포스트) 달기’에서 더욱 나아가 ‘포인트 받기’, ‘결제’ 등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의 인터랙션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2020년은 사용자 주도의 기술플랫폼 원년이 될 것”이라 강조했다.

한성숙 대표는 또한 “기술플랫폼 전략은 네이버의 글로벌 사업 전략과도 맞닿아 있다”며, “네이버 내부의 새로운 사업들을 이끄는 각 CIC(Company in Company)들 역시 자신의 사업과 시장에 맞춰 ‘테크큐브’들을 튜닝하고 조합해 사업의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