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MS,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10월 개시한국, 미국, 영국 등 3개국에서 실시
   
▲ MS가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10월 개시한다.

[아이티데일리] 마이크로소프트(MS)는 오는 10월부터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시범 서비스를 한국, 미국, 영국에서 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는 전 세계 게이머들이 언제 어디서나 좋아하는 사람들과 원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비전 아래 구현된 클라우드 기술이다.

MS는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을 발표했으며, 미국의 T-모바일, 영국의 보다폰과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최적의 서비스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는 한국, 미국, 영국에서 실시된다. 국내 참여는 SK텔레콤 공식 페이지를 통해 등록 가능하며, 미국 및 영국 거주자의 서비스 등록은 엑스박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가능하다. 등록을 하면 수 주 내로 초대장을 받을 수 있다. 신속한 의견수렴 및 개선 작업을 위해 시범 서비스는 단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MS는 먼저 소수의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진행해 최초 피드백을 받은 후, 참여 게이머 수를 점차 늘릴 계획이다. 등록 후 초대장을 받지 못하는 신청자들도, 참여 대상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예정이기 때문에 추후에 참여 기회를 얻을 수 있다.

MS는 엑스박스가 ‘헤일로(Halo)’와 함께 출시된 것과 같이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역시 ‘헤일로’와 함께 시작한다. 시범 서비스를 통해 헤일로 시리즈의 ‘헤일로5: 가디언즈(Halo 5: Guardians)’, ‘기어스 5(Gears 5)’, ‘킬러 인스팅트(Killer Instinct)’, ‘씨 오브 시브스(Sea of Thieves)’를 플레이할 수 있다. 서비스가 진행되는 동안 콘텐츠 라이브러리는 계속 확대될 예정이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이용를 위해서는 안드로이드 6.0 이상에 블루투스 4.0이 장착된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 마이크로소프트 계정, 블루투스 연결이 가능한 엑스박스 원 무선 컨트롤러가 필요하다. 컨트롤러용 휴대폰 거치대를 준비하면 보다 안정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는 참여자의 지역 와이파이 및 모바일 네트워크에서 구동된다.

콘텐츠는 새롭게 선보이는 마이크로소프트 게임 스트리밍 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며, 해당 앱은 몇 주 내에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누구나 다운로드 가능 할 수 있으나, 서비스 공식 초대장 소지자만 로그인 가능하다.

카림 초우드리(Kareem Choudhry)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CVP)은 “전 세계 고객들이 엑스박스 콘솔 기기와 서비스를 이용해 가정에서 몰입감 넘치는 콘텐츠들을 즐기고 있다. 모바일 기기에서도 이와 같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시작했다”며, “마이크로소프트는 1년 전 처음으로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를 공개한 후 기술을 개선하기 위해 내부 임직원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또한 게임쇼 E3 2019, 게임스컴 2019를 통해 전 세계 게임팬들에게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서비스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