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9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9’, 디지털 미래 대비한 비즈니스 전략 제시총 28개 세션서 신기술 동향과 비즈니스 방안 소개
   
▲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9 기조연설 전경

[아이티데일리]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는 27일 IT 업계 리더 및 관계자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9’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포럼은 ‘리얼 트랜스포메이션(Real Transformation)’을 주제로 디지털 미래로의 변화를 주도하는 멀티 클라우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데이터보호, 스마트시티, 사이버 보안 등의 비즈니스 활용 방안과 델 테크놀로지스의 전략을 소개했다. 전문가와 함께 기술들의 동향을 알아보고 각종 솔루션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세션과 프로그램, 전시 또한 마련돼 많은 참가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2030년 미래에 대한 통찰과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제시한 기조연설

김경진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환영사에서 행사 개막을 알리며, ‘2030년 우리 앞의 디지털 미래를 주제로 데이터 경제 시대를 주도할 신기술과 이 기술들이 주도할 새로운 디지털 미래에 대한 델 테크놀로지스의 통찰과 비전을 제시했다.

김 총괄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의 총량이 급증하고 있음을 언급하며, 디지털 혁신을 로켓에 비유한다면 데이터가 그 연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인공지능, 5G, 사물인터넷과 같은 신기술이 비즈니스 방식과 업무 방식, 그리고 개인의 일상 모두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며, 이러한 변화가 2030년을 변곡점으로 산업 현장은 물론, 자율주행차량부터 스마트 홈, 스마트 시티에까지 확산돼 우리 일상의 일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총괄사장은 특히 델 테크놀로지스가 최근 발간한 ‘퓨처 오브 워크(Future of Work)’ 보고서를 인용해, ‘인간과 인공지능의 협력’이 발전해 감에 따라, 공정하고 포괄적인 인재 채용이 이뤄지고, 조직에서 실무자가 더 많은 권함을 위임받게 되며, ‘AI 유창성’이 구직자의 필수 역량으로 자리 잡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9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김경진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 사장

뒤이어 존 로즈(John Roese) 델 EMC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기조 연설에서 ‘리얼 트랜스포메이션(Real Transformation)’을 주제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견인하기 위한 델 테크놀로지스의 최신 전략과 솔루션에 대해 설명했다.

존 로즈 CTO는 2025년까지 전 세계 데이터의 총량이 163제타바이트(Zetabyte)가 될 것이며, 이미 세계는 데이터가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하는 시대에 돌입했다고 얘기했다. 현재와 미래를 잇는 5대 핵심 기술로는 인공지능,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엣지 컴퓨팅, 소프트웨어-정의 기술, 워크포스 현대화를 꼽았다.

존 로즈 CTO는 이어 델 테크놀로지스가 내세우고 있는 ▲IT ▲워크포스 ▲보안 ▲애플리케이션 4개 부문의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설명하고, 업무 생산성 혁신솔루션인 ‘유니파이드 워크스페이스(Unified Workspace)’와 기업의 멀티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는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Dell Technologies Cloud)’에 대해 소개했다.

CTO 기조 연설 후에는 KT 클라우드 사업을 이끄는 김주성 상무와 KB국민은행 IT그룹 이우열 대표가 각각 ‘KT클라우드, 새로운 비전’과 ‘KB 금융그룹의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 델 테크놀로지스 포럼 2019의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존 로즈 델 EMC CTO


엣지 투 코어(Edge to Core)에 이르는 델 테크놀로지스의 디지털 전략과 솔루션 체험 돕는 28개 세션과 엑스포 전시 열려

오후에는 클라우드, 모던 데이터센터, AI, 엣지 컴퓨팅 등 다양한 주제에 걸쳐 총 28개의 브레이크아웃 세션이 진행됐다.

각 세션에서는 분야별 전문가들이 연사로 나서 해당 주제에 대한 전략과 솔루션을 구체적으로 소개했으며, 특히 지난 5월에 발표된 ‘델 테크놀로지스 클라우드(Dell Technologies Cloud)’에 대한 설명,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중심의 멀티 클라우드 전략, 그리고 AI 활용을 위한 데이터 관리 등의 주제들이 관심을 끌었다.

이번 행사에는 델 테크놀로지스 산하의 VM웨어, 피보탈, RSA 등이 함께 참여해 각 분야의 최신 트렌드와 사례를 공유했으며,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KT, 브로케이드, 엔비디아 등 국내외 초대형 IT 기업들을 비롯해 총 43개 기업이 스폰서로 참여했다.

이날 엠토스 솔루션, 대원CTS, 코오롱베니트, 에스씨지솔루션즈, 에즈웰 플러스, 데이타솔루션, 인텍앤컴퍼니, 이스턴네트웍스, 나무기술, 에스에이엠티, 티엔아이정보, 제스프로 등의 델 테크놀로지스 국내 총판사와 파트너사들은 브레이크아웃 세션 또는 전시부스에서 자사의 솔루션을 참관객들에게 직접 소개하기로 했다.

한편 신관 1층에 마련된 엑스포(EXPO) 전시장에는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HCI) 및 컨버지드 인프라(CI) ▲스토리지 ▲네트워크 ▲서버 ▲데이터 백업 및 재해복구 등 델 EMC의 분야별 최신 솔루션을 전문가 설명과 함께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특히 델 테크놀로지스가 개발 중인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및 자율주행(Automatic Driving) 기술에 대한 시연이 포함돼 큰 주목을 받았다.

엑스포 존 내 클라이언트 솔루션 전시장에서는 하반기 출시 예정인 델 옵티플렉스 데스크톱 신제품을 비롯해 다양한 최신 클라이언트 제품군과 ‘에일리언웨어(Alienware)’와 ‘G 시리즈’의 최신 게이밍 디바이스가 전시돼 많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여성 관람객들에게 강연, 북콘서트 관람과 네트워킹 기회 전한 ‘우먼 인 테크놀로지’ 세션

여성들을 위한 ‘우먼 인 테크놀로지(Women In Technology)’ 세션 또한 상당수의 여성 관람객이 참석하며 관심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델 테크놀로지스의 APJ 지역 마케팅을 총괄하는 카린 브래니건(Karinne Brannigan) 수석 부사장은 델 사내에서 시행되는 ‘다양성(Diversity)’ 프로그램뿐 아니라, 다양한 지역에 걸쳐 여성 창업자나 여성 학생들을 위해 델이 지원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했다.

뒤이어 에릭슨엘지의 임옥희 엔터프라이즈 기술 총괄 CTO는 여성으로서 삶과 커리어를 함께 성장시킬 수 있는 방법을 자신의 구체적인 경험을 사례로 들어 설명해 큰 공감을 얻었다. 강연 후에는 에세이 분야 베스트셀러인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의 저자 김수현 작가와의 북콘서트와 관람객간 네트워킹 시간이 마련돼 여성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