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0
주요뉴스
뉴스홈 > 종합/정책
민간 웹사이트, 정보접근성 개선 시급과기정통부 ‘2018년 웹 접근성 실태조사’ 공개…평균 66.6점으로 ‘미흡’
   
▲ ‘2018년도 웹 접근성 실태조사’ 준수율

[아이티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이 민간분야 ‘2018년도 웹 접근성 실태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웹 접근성은 장애인, 노인 등 신체적 제약이 있는 사용자도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다양한 콘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웹 이용 빈도가 높은 8개 표준산업 분야의 웹사이트 1,000개를 선정해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지침(국가표준)’ 준수 여부를 평가했다.

실태조사 결과 1,000개 웹사이트의 웹 접근성은 평균 66.6점이며, 75점 이하의 미흡한 수준에 해당하는 웹사이트 비율이 74.3%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웹 접근성 평균이 61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다소 높아지기는 했으나, 여전히 장애인이나 고령자 등을 배려한 접근성 개선 노력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분야별로는 금융 및 보험업이 평균 77.9점으로 웹 접근성 보장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고, 부동산 및 임대업 분야가 62.1점으로 가장 미흡했다.

   
▲ 웹 접근성 조사항목별 평균 점수

또한 조사항목별로는 시각장애인이 웹페이지에서 그림, 이미지 버튼 등의 의미나 용도를 보조기술(문자-음성낭독SW 등)을 사용해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대체 텍스트 제공’ 항목의 준수율이 10점 만점에 평균 1.99점으로 가장 저조했다. 이외에도 배경과 문자의 ‘명도 대비 보장’, ‘키보드 사용 보장’, ‘반복 영역 건너뛰기 기능 제공’, ‘초점(focus)의 적용 및 이동 보장’ 항목의 준수율도 전반적으로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장애인·고령자 등이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웹 접근성 개선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과기정통부는 모두가 함께 누리는 ‘디지털 포용 국가’ 실현을 위해 웹 접근성 개선 컨설팅, 보건 및 사회복지 분야 웹사이트의 접근성 개선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정보 접근성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