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8
주요뉴스
뉴스홈 > 문화
지니뮤직, 초고음질 전용 ‘5G 프리미어관’ 오픈FLAC 24비트 음원 제공…매주 금요일마다 바이브 등 국내 아티스트 음원 독점 공개
   
▲ 지니뮤직이 ‘5G 프리미어관’을 오픈한다.

[아이티데일리]

음악플랫폼기업 지니뮤직(대표 조훈)은 원음에 가까운 초고음질 무손실 음원을 감상할 수 있는 ‘5G 프리미어관’을 오픈한다고 5일 밝혔다.

지니가 새롭게 선보이는 ‘5G 프리미어관’은 원음에 가까운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 24비트 음원을 즐길 수 있는 초고음질 전용관이다. FLAC 16비트가 CD급 원음이라면 FLAC 24비트 음원은 소리를 원음에 가깝도록 더 세밀하게 구현한 ‘스튜디오 원음’으로 일컬어진다.

FLAC 24비트 음원은 스튜디오 현장에서 녹음된 원음 마스터링 수준의 음질로 마치 스튜디오에서 실시간으로 아티스트의 노래를 듣고 있는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5G 서비스 상용화가 이뤄지면서 FLAC 24비트 음원과 같이 초고음질 음원도 스마트폰을 통해 끊김 없이 스트리밍(실시간 재생) 서비스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한편 지니에서는 4월의 매주 금요일 정오마다 국내 아티스트의 FLAC 24비트 음원을 독점 선공개할 예정이다. 5일 가장 먼저 공개되는 음원은 바이브의 ‘슬픈가요’와 하은요셉의 ‘여자친구’다.

지니의 ‘프리미어 음악 감상’ 상품에 가입하면 무제한으로 FLAC 24비트 초고음질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가격은 월정액 15,400원이다. KT 고객들은 KT의 부가서비스 ‘리얼지니팩’을 통해 데이터 차감 없이 초고음질 음원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다. ‘리얼지니팩’의 가격은 월정액 16,500원이며, KT멤버십 포인트 차감 시 최대 2개월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버전의 지니 앱에서 먼저 이용할 수 있고 추후 iOS 버전도 적용될 예정이다.

김태훈 지니뮤직 텔코사업본부장은 “국내 음원 서비스의 혁신을 이끌어 온 선두주자로서, 5G 시대를 맞이해 초고음질 음원을 제공하는 프리미어관을 새롭게 선보인다”며, “아티스트가 전하는 메시지가 팬들에게 가장 생생하고 온전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초고음질 음원 서비스의 가치를 계속해서 높이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