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7
주요뉴스
뉴스홈 > 생활경제
결혼정보회사 듀오, 미혼남녀 ‘행복지수’ 54.95점

[아이티데일리]3월 20일 세계 행복의 날을 맞아 유엔 산하 자문기구가 발표한 2019 세계행복보고서에서 한국의 행복지수는 5.895점으로 156개 국가 중 54위를 기록했다. 그렇다면 한국 2030 미혼남녀의 행복지수는 몇 점일까?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에서 전국 미혼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연구한 ‘연애와 행복’ 인식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 미혼남녀 행복도는 100점 만점에 54.95점으로 전년(55.7점) 대비 하락했다. 이를 환산하면, 미혼남녀 행복지수는 10점 중 5.495점으로 유엔 산하 자문기구가 발표한 한국의 행복지수(5.895점)보다 낮았다.

미혼남녀의 ‘2019년 행복 기대 지수’는 55.2점이었다. 이는 ‘2018년 행복 기대 지수(57.23점)’보다 2.03점 줄어든 수치다. 미혼이 행복을 느끼는 횟수는 주간 약 2.94회였으며, ‘단 한 번도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0회)’는 의견은 15.0%에 달했다.  

미혼남녀는 행복의 핵심 요소를 ‘경제력(40.8%)’, ‘건강(25.7%)’, ‘직업적 성공(14.9%)’, 이성 및 가족과의 ‘사랑’(14%) 순으로 꼽았다.

그러나 행복의 핵심 요소 1위인 ‘경제력’은 행복 요소별 만족도에서는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 세부 만족도를 살펴보면 학력 54.95점, 외모 54.58점, 직업 50.80점, 몸매 48.10점, 경제력 44.08점이다.

한편, 미혼남녀의 행복 지수는 ‘교제여부’에 큰 영향을 받았다. 

행복 지수는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하 결혼 교제)’일 때 61.9점으로 가장 높았다. 결혼을 전제하지 않은 교제 중일 때 행복지수는 55.74점, 교제하지 않을 때 행복지수는 50.7점이었다. ‘솔로’는 전체 평균치(54.95점)에도 못 미쳤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관계자는 “미혼남녀가 사랑을 하고 있으면 행복도가 올라간다는 것을 이번 보고서를 통해 확인했다”며 “삼포세대(三抛世代), 육포세대(六抛世代)가 현실이지만 청년들의 행복을 위해 이들이 연애와 결혼만큼은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듀오가 앞장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1996년부터 매년 ‘대한민국 2030 결혼 리서치’를 기획해 발표하고 있다. 이 설문조사는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489명, 여성 511명)을 대상으로 2018년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진행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