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개인화·단순화, ‘히어로 기능’ 등이 음성 기능 확산 이끌 것”‘어도비 애널리틱스: 2019 보이스 리포트’ 발간…음성 기술 활용 꾸준히 확대
   
 

[아이티데일리] 일상생활에서 음성 비서, 음성 제어 등 인공지능(AI) 기반 음성 기능 사용이 확대되고 있다.

어도비가 ‘어도비 애널리틱스: 2019 보이스 리포트’를 27일 발표했다.

해당 리포트는 지난 1월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 것으로, 미국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음성 기능을 활용하는 디바이스와 음성 기능 활용에 대한 질문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41%의 소비자가 디바이스 및 인터넷에 연결할 때 하루에 1회 이상 키보드 대신 음성 기능을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6개월 전 응답자(37%)보다 증가한 수치다. 또한 28%의 소비자는 데스크톱이나 모바일로 검색할 때 음성 기능을 키보드와 같은 비율로 사용하고 있으며, 32%의 소비자는 키보드 보다 음성을 더 자주 사용한다고 답했다.

어도비는 AI와 자연어처리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하면서 디바이스에 음성 기술을 본격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고, 소비자 만족도도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54%의 소비자가 음성 비서 기능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음성 비서 기능에 불편을 겪는 소비자는 5%에 불과했다. 어도비가 지난 2017년 6월 처음 발간한 ‘보이스 리포트’에서는 음성 비서의 작동 수준이 ‘보통 이하’라고 답한 비율이 35%에 달했다.

음성 비서 기능에 대해 디바이스별 선호도는 스마트폰(47%)과 스마트 스피커(31%)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 외 자동차(8%), 태블릿PC(7%), 노트북(5%), 웨어러블 기기(3%) 순으로 조사됐다.

음성 광고에 대한 소비자 거부감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비자의 25%는 스마트 스피커를 통해 광고를 들어본 경험이 있다고 밝혔으며, 이 중 38%의 소비자는 음성 광고가 TV·신문·온라인·소셜미디어보다 덜 거슬린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어도비 측은 음악이나 팟캐스트와 같이 오디오로 청취하는 정보의 경우 청취자 특성에 맞춰진 것이라 거부감이 낮고 수용도가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음성 기능에 대한 디바이스별 소비자 관심도는 TV(42%), 자동차(29%), 온도조절장치(29%), 조명(28%) 등이 높았다. 소비자의 32%는 TV를 구매할 때 음성 제어 기능을 중요하게 고려한다고 답했다.또한 18%는 음성 비서가 지원되는 차량을 소유하고 있으며, 이들 중 44%는 하루 1회 이상 해당 기능을 사용했다.

스마트 스피커의 보급도 더욱 가속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의 36%는 현재 스마트 스피커를 갖고 있다고 답했는데, 이는 6개월 전 조사(32%)보다 소폭 증가한 수치다. 스마트 스피커 보유 소비자 중 75%는 하루 1회 이상 꾸준히 사용하고 있었다.

콜린 모리스 어도비 애널리틱스 담당 이사는 “음성이 컴퓨팅 플랫폼으로 발전하려면 10년 전 스마트폰처럼 건강한 기능 생태계가 구축돼야 한다”면서, “단발성이 아닌 매일 사용하는 기능으로 발전하려면 기능의 단순화가 관건이며, 스마트폰의 항공기 탑승권 발급과 같은 ‘히어로 기능’을 제공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들은 스마트 스피커를 사용할 때 음악 감상(74%) 기능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날씨(66%), 재미있는 질문(58%), 알람 및 일정 알림(49%), 뉴스(44%), 온라인 검색(42%)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