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6
뉴스홈 > 비즈니스IT
NHN엔터, 매출 1조 원 돌파…영업이익 687억 원 달성전년대비 매출 41%, 영업이익 97.9% 증가

   
 
[아이티데일리]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 이하 NHN엔터)는 지난해 매출 1조 2,821억 원, 영업이익 687억 원, 당기순이익 1,105억 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매출 41%, 영업이익 97.9%, 당기순이익 1165.3% 증가한 수치다.

NHN엔터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3,858억 원, 영업이익은 167억 원, 당기순손실 44억 원을 기록했다.

NHN엔터는 기존 게임사업의 체질 개선과 신사업의 확대로 인해 2013년 8월 분할 이후 연간 기준으로 사상 첫 매출액 1조 원을 돌파했다.

4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게임 매출은 일본의 ‘요괴워치 푸니푸니’와 ‘컴파스’의 매출 증가와 ‘크루세이더 퀘스트’의 콜라보 업데이트가 더해져 전 분기 대비 6.9% 증가한 1,151억 원을 기록했다. 게임 부문 중 모바일 게임과 PC 온라인 게임의 비중은 각각 67%, 33%로 분할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모바일 게임 전문사로 체질 개선 작업도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비게임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7.1% 증가한 2,707억 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페이코와 NHN한국사이버결제, 인크로스 등 주요 법인의 실적 개선으로, 결제와 광고 사업 매출이 전 분기 대비 9.5% 증가한 1,449억 원으로 집계됐고, 에이컴메이트의 계절적 성수기 효과가 반영된 커머스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6.1% 상승한 515억 원을 기록했다.

엔터테인먼트 매출은 벅스의 실적 개선과 신규 계열사인 여행박사 및 위즈덤하우스의 연결 편입효과로 전 분기 대비 27.2% 증가한 468억 원을 기록했고, 기술 사업의 경우, 피앤피시큐어의 계절적 성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29.6% 상승한 27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NHN엔터는 신사업의 핵심인 페이코를 ‘간편 금융 플랫폼’으로 한 단계 도약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세밀하게 타기팅된 대출 서비스를 포함, 페이코 포인트를 활용한 일본 및 주요 동남아 국가의 해외결제는 물론 카드 추천과 보험 채널링, 해외송금까지 다양한 금융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까지 온라인 가맹점을 통한 거래가 주를 이뤘다면, 올해는 오프라인 결제가 성장하는 해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학교를 중심으로 확대하고 있는 키오스크 기반결제, 제로페이를 통한 중소상공인 대상 결제는 물론, 삼성페이의 MST 기능과 연계한 페이코-삼성페이 결제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통해 오프라인 거래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정우진 NHN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기해년 새해에는 닌텐도, 라인과 협력해 제작 중인 ‘닥터 마리오 월드’와 코미코의 웹툰 IP를 활용한 ‘미이라사육법’ 등을 필두로 글로벌 IP에 기반한 다양한 신작 들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빠르게 변화하는 모바일 게임 환경과 금융 플랫폼 서비스 변화에 NHN만의 장점을 살려, 지속적인 사업 확장에 회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말했다.

한편, NHN엔터는 오는 3월 29일 예정된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사명을 ‘NHN’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한국 IT산업에서 NHN이 갖는 의미와 가치를 계승하고, IT 기술기업으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