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8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네이버랩스-LG, 로보틱스·이동정보 활용한 공동 연구 추진CES 2019서 논의한 내용 구체화…성능 향상 및 최적화 위한 사업 수행 등 합의

   
▲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왼쪽).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

[아이티데일리]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 네이버랩스와 LG전자가 본격적인 로봇기술 공동연구에 나선다.

양사는 LG전자의 로봇에 네이버랩스의 고정밀 위치 및 이동 통합기술플랫폼 ‘xDM(eXtended Definition&Dimension Map)’을 적용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력은 지난 CES 2019에서 양사가 논의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 향후 양사는 ▲네이버랩스의 ‘xDM’ 플랫폼 적용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성능 향상 및 최적화 위한 사업 수행 ▲수집된 데이터 활용 방법 모색 등을 함께 추진한다.

‘xDM’ 플랫폼은 ▲지도 구축(mapping) ▲측위(localization) ▲내비게이션(navigation) 분야에서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한 위치 및 이동 통합 기술이다. 저가의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 만을 활용해 실시간 이동 정보 파악, 정밀한 위치 인식, 3차원 고정밀 지도 구축 및 자동 업데이트까지 가능해 로보틱스나 자율주행 등 다채로운 서비스 및 연구에 활용 가능하다.

LG전자는 자사의 로봇에 ‘xDM’을 적용해 기능 효율 및 정밀함 극대화를, 네이버랩스는 LG전자의 로봇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을 한층 더 정교화 시킨다는 전략이다. 특히 네이버랩스는 그간 쌓아온 로보틱스 기술력을 활용해 ‘xDM’과 LG전자의 로봇이 보다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LG전자가 로봇을 개발하며 축적해온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의 핵심기술을 네이버랩스의 SW플랫폼과 융합시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로봇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CES에서 협의한 내용을 구체화시킨 이번 MOU를 통해 양사가 새로운 기술 혁신을 이루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전자와 함께 기술과 일상생활의 거리를 좁혀 로봇 기술이 보다 널리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