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8
주요뉴스
뉴스홈 > 컴퓨팅
‘데이터 중심’ 시대, 글로벌 스토리지 기업 전략은? <⑥히타치밴타라>“데이터센터 현대화로 혁신 집중 기반 마련”

[아이티데일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조와 함께 ‘데이터’가 기업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면서, 기업들이 데이터를 저장하고 활용하기 위한 기반이 되는 스토리지 솔루션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물론 한편에서는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등 퍼블릭 클라우드 IaaS(서비스형 인프라)가 확산되면서 외장형 스토리지의 중요성이 예전과 같지 않다고도 이야기한다. 하지만 기업들은 점차 단일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에만 의존하기보다는 복수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멀티 클라우드로, 나아가 직접 사내에 구축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를 아우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이에 기업 IT 운영자에게는 이러한 클라우드 환경을 아우르는 데이터 전략, 즉 스토리지의 도입과 구성을 위한 전략을 체계적으로 마련하는 것이 여전히, 그리고 실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주요 글로벌 스토리지 업체들이 제시하는 전략들을 정리했다.

<연재순서>
01. 델EMC | “기업 인프라 현대화로 경쟁력 갖추도록 도울 것”
02. 넷앱 | “3년 전부터 ‘데이터 패브릭’ 전략 준비”
03 HPE |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 가장 인텔리전트한 스토리지 제공”
04. IBM | “고객 맞춤형 스토리지 솔루션 제안”
05. 퓨어스토리지 | “기업의 데이터 활용 니즈, 최고 올플래시 기술로 충족”
06. 히타치밴타라(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 “데이터센터 현대화로 혁신 집중 기반 마련”


06 히타치밴타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데이터센터 현대화로 혁신 집중 기반 마련”

   
 
민첩한 인프라, AI운영, 현대적 보호 등 3가지 전략 중심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모기업인 히타치밴타라의 전략에 기반해 국내 스토리지 시장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는 ‘데이터센터 현대화’의 필수 조건인 ▲민첩한(agile) 인프라 ▲AI 운영 ▲현대적 데이터 보호 등 크게 3가지에 집중한다. 즉, AI 운영 소프트웨어와 결합된 플래시 클라우드 솔루션을 통해 인프라 관리 프로세스를 자동화함으로써, 기업들이 비즈니스 혁신에 보다 집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준다는 전략이다.

   
▲ ‘히타치 VSP F’ 시리즈
먼저 민첩한 인프라 영역에서는 지난해 5월 발표한 플래시 클라우드 솔루션 ‘히타치 VSP(Hitachi Virtual Storage Platform) F/G’ 시리즈를 통해 클라우드 환경과의 통합운영을 강화했으며, 보다 빠른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지원한다.

둘째 AI 운영 측면에서, ‘히타치 VSP’는 인프라 분석 소프트웨어 ‘HIAA(Hitachi Infrastructure Analytics Advisor)’ 및 IT자동화 소프트웨어 ‘HAD(Hitachi Automation Director)’를 기반으로 인프라 분석뿐 아니라 분석 결과에 따른 조치 제안 및 수행 또한 자동화한다. 또한 인프라 분석 자동화에서 더 나아가, ‘히타치 VSP’는 ‘HAD’가 제공하는 서비스 카탈로그 기반의 자동화 툴을 통해 예측 결과를 기반으로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는 IT 자동화의 기반을 마련해준다.

데이터센터에 접목된 AI는 인프라에 장애 발생 시 손실된 데이터를 자동적으로 복구하는 자가 치유(self-healing)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 ‘HDID(Hitachi Data Instance Director)’는 ‘HAD’에서 설정한 데이터 보호 관련 규칙을 기반으로 모니터링을 수행해 데이터 보호 SLA(서비스수준협약)를 충족시키도록 지원하며, SLA 기준에 미달할 시 서비스를 재실행해 복구할 수 있다.

   
▲ 히타치 AI 운영 소프트웨어

세 번째, 현대적 데이터 보호 측면에서는 실시간 통합 데이터 보호 솔루션 ‘라이브 프로텍터(Live Protector)’를 통해 기업들의 데이터 보호를 효율화한다. 라이브 프로텍터는 클라우드, 가상화, 재해복구 환경을 활용한 포괄적인 백업을 지원하며, 스토리지 백업, 복제, 복구, 할당 등을 자동화한다. 또한, CDM(Copy Data Management) 기능을 통해 백업된 데이터를 자사의 데이터 검색 및 활용 솔루션과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과 연계해 개발, 테스트, 빅데이터 분석 및 데이터 마이닝 등 새로운 데이터 관리 활용사례에 적용할 수 있다.


SDDC 및 영상 빅데이터 시장 공략 강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내년에 모기업인 ‘히타치밴타라’의 신뢰도 높은 IT 솔루션과 국내 시장에서 지난 30여 년간 축적한 비즈니스 노하우, 컨설팅 및 서비스를 결합해 ‘스토리지’,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SDDC)’ 및 ‘영상 빅데이터’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먼저 SDDC 영역에서는 시장 확대를 위한 영업 및 마케팅을 강화한다. 올해 9월 국내 시장에 발표한 최신 버전의 ‘UCP’ 포트폴리오는 엔비디아 ‘테슬라(Tesla)’ GPU 기반 서버 옵션과 인텔(Intel) 옵테인(Optane) NVMe SSD를 탑재해 한층 다양해진 라인업으로 기업들의 분석, ML/AI, VDI, 차세대 클라우드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

이에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NVMe 및 GPU, 엔터프라이즈 및 SMB로 세분화된 시장 공략을 위해 전문 인력을 영입하고 맞춤형 솔루션 지원을 제공한다. SDDC 및 SDN 영역에서는 이미 전문가들을 충원해 기업들의 컴플라이언스 요건을 충족시키는 클라우드 구축에 대해 제안할 준비를 완료했다.

아울러 영상 빅데이터 영역에서는 고객의 다양한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최적화된 영상 관제 및 분석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자사의 통합영상관제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나갈 방침이다. 지난해는 영상 보안 및 스마트 스페이스와 연계한 영상 빅데이터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단계였으며, 하이퍼컨버지드 및 스토리지 인프라에 다양한 분석 솔루션들을 결합한 영상 플랫폼을 개발하는 성과를 거뒀다.

히타치의 통합영상관제 플랫폼 ‘HVMP’는 안면 인식 솔루션, 인원 수 계산, 교통 분석 등이 가능한 지능형 영상 분석 솔루션, 범죄 예측 분석 및 리포팅이 가능한 실시간 시각화 솔루션 및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탑재하고 있다. 이를 통해 도시 내 IoT 디바이스 및 CCTV 등의 영상 기기들을 지능화하며, 공공 안전 및 조직의 운영효율을 향상시키는 인사이트 도출하도록 지원한다.

권필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수석컨설턴트는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의 데이터사업팀은 공공 안전, 환경, 유통, 교육 및 방범, 공항 및 운송, 문화재, 자살 예방 등 다양한 분야에 자사의 통합영상관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고, 프로젝트의 설계부터 구축 및 평가에 이르는 전 과정에 대한 기술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라면서, “또한 파트너들의 아이디어 및 전문성을 수용해 기업별 요구사항에 특화된 영상 빅데이터 인프라를 구축하고, 보다 많은 혁신적인 영상 분석 활용 사례를 구현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기업들이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비정형 데이터를 완벽하게 관리 및 보호하고, 협업 및 생산성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도록 클라우드 스토리지 플랫폼 분야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히타치밴타라의 오브젝트 스토리지 ‘HCP’는 지난해 9월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 걸쳐 데이터 관리를 최적화하도록 향상됐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HCP’의 차별화된 보안성 및 데이터 관리 편의성을 자사의 데이터 관리 영역 전문성과 결합해 기업들이 자사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는 데이터 관리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히타치밴타라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전략 스토리지 솔루션]

새로운 플래시 클라우드 솔루션 ‘히타치 VSP F/G’ 시리즈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데이터센터 현대화를 가속화하는 새로운 플래시 클라우드 솔루션 ‘히타치 VSP(Virtual Storage Platform) F 시리즈’와 ‘G 시리즈’를 통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100% 데이터 가용성을 보장하며, AI 기반의 인프라 분석 및 자동화된 문제 해결, 스토리지 운영관리 및 현대적인 데이터 보호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특히 플래시에 최적화된 스토리지 OS인 ‘히타치 SVOS(Hitachi Storage Virtualization Operating System) RF’를 기반으로 약 240만 이상의 IOPS, 초당 41기가바이트(GB/s)의 대역폭을 제공한다. 또한, 최대 3.4배 빠른 데이터 중복제거 및 5배 빠른 데이터 압축을 지원해 데이터 효율성이 매우 뛰어나다. 시스템 당 8배 더 큰 용량, 2.5배 이상 높은 집적도 및 최대 100만 개 스냅샷 지원을 통해 클라우드 환경과의 통합을 고려한 100% 데이터 가용성을 보장한다.

특히, ‘VSP’는 컨테이너 통합을 통해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가속화시키고, 스토리지 ROI를 향상시키도록 돕는다. VM웨어, 오픈스택(Openstack)으로 지원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뿐 아니라, 도커(Docker) 컨테이너 플랫폼, 도커 스웜(Docker Swarm) 및 쿠버네티스(Kubernetes) 기반의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자동화 플랫폼에 플러그인 형태로 연동된다. 이러한 플러그인을 통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민첩한 컨테이너 개발을 위해 수 초 단위로 스토리지 용량을 할당하며, 영속적 스토리지(persistent storage)를 제공해 지속적인 데이터 가용성을 보장한다.


신속하고 간편하게 구축하는 HCI, ‘하타치 UCP HC’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하이퍼컨버지드 제품인 ‘히타치 UCP(Unified Compute Platform) 포트폴리오’를 통해 기업들이 HCI에서부터 시작해 SDDC 및 멀티 클라우드로 점진적으로 확장시켜나가는 완성형 제품 로드맵을 제공한다.

히타치 ‘UCP’ 포트폴리오에 속한 ‘히타치 UCP HC’는 VM웨어의 가상화 관리 플랫폼과 사전 검증된 히타치의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기술 및 통합 관리 자동화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제품으로, 신속하고 간편한 구축이 장점이다. 실제로 UCP HC 도입 과정은 단 1~2일 안에 완료되며, 도입 이후 고객들은 총소유비용(TCO)을 50% 이상 절감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몇 시간 안에 정책에 따라 데이터센터 자동설치구성을 완료할 수 있다.

특히 히타치 밴타라가 지난해 9월 연례 사용자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새로운 버전의 UCP 포트폴리오는 올 NVMe 시스템 및 고성능 엔비디아 테슬라(Tesla) GPU 기반 서버를 탑재한 하이퍼컨버지드 시스템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VDI, CAD, 고급분석, 딥러닝, 이미지 프로세싱, 실시간 분석, 사기 탐지 등 고성능 워크로드를 보다 빠르게 구동할 수 있다.

   
▲ 히타치 ‘UCP HC’

방대한 비정형 데이터 완벽 관리하는 오브젝트 스토리지 ‘HCP’

히타치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오브젝트 스토리지 플랫폼인 ‘HCP(Hitachi Content Platform)’는 온프레미스 및 멀티 클라우드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양의 비정형 데이터를 완벽하게 관리하도록 돕는다. 특히 지난해 9월 발표된 최신 버전은 기업들이 점차 복잡해지는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를 보다 잘 관리하고 보호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데이터 통제 및 활용 기능을 강화했다.

   
▲ HCP
(Hitachi Content Platform)
‘HCP’는 기업의 디지털 콘텐츠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활용하기 위한 콘텐츠 전용 스토리지 플랫폼으로 파일 저장, 공유, 동기화, 데이터 보호, 백업, 분석 등 파일 보호와 관리를 단일 플랫폼 기반으로 제공한다.

특히, 기업들이 자사의 데이터를 중앙 시스템에서 관리하고,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환경에서 최상의 데이터 저장 위치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는 데이터와 함께 데이터의 특성, 중요도 및 보존 주기 등의 구체적인 속성 정보를 담은 메타데이터를 함께 보관하고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이러한 효율적인 데이터 관리 방법을 통해 ‘HCP’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비교해 5년 이후 60% 이상의 스토리지 비용 절감 효과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마존(Amazon), 구글(Google),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버라이즌(Verizon), 히타치 클라우드(Hitachi Cloud)를 포함한 모든 S3 기반 서비스와 연동가능하며,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클라우드 플랫폼인 MS ‘애저스택(Azure Stack)’에서도 신뢰성 있고 유연한 콘텐츠 이동을 지원하므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구축에 매우 용이하다. 특히 자동화된 데이터 티어링을 지원하여 프라이빗/하이브리드/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결합시킨다.

데이터 가치가 가장 높은(파일접근 빈도가 높은) 파일은 온프레미스(On-premise)에 보관하는 프라이빗 티어링을, 단순 저장만 필요할 경우 파일 메타정보만 온프레미스에 저장하고 실제 파일은 퍼블릭 클라우드에 보관하는 퍼블릭 티어링을 실행해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 연동을 지원한다.

 

[히타치밴타라(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 ) 고객 사례]

HCI로 시스템 성능 향상, 상면공간 및 전력소모 절감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국내 제조, 공공, 금융, 의료, 통신, 유통 등 다양한 산업군 약 20여곳에 HCI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공공기관인 A사에 단일 프로젝트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의 SDDC 구축 사업을 완수한 바 있으며, 해당 고객이 HCI 솔루션으로 원격지에 DR(재해 복구)용 SDDC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국내 수도권 최대의 디지털OTT방송 업체인 딜라이브는 히타치 ‘UCP HC’를 도입해 가상화 기반 방송 업무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성능 및 운영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2012년부터 VM웨어 기반 가상화 인프라를 사용해온 딜라이브는 업무 시스템 성능을 향상시키고 상면공간 및 전력 소모량을 절감시키기 위해 통합 가상화 솔루션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딜라이브는 여러 벤더들의 제품들을 비교 평가하는 과정에서 높은 기술 점수를 획득하고 뛰어난 성능 및 안정성을 검증 받은 ‘UCP HC’를 도입했다.

‘UCP HC’ 기반 가상화 환경 구현 이후, 딜라이브는 ERP, 이메일, 그룹웨어 등 핵심 업무 시스템의 성능을 향상시켰을 뿐 아니라, 상면 공간 및 전력비용을 대폭 줄여 새로운 영상 및 고객 서비스 도입을 검토할 수 있게 됐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사전 정의된 ‘HCP HC’ 구성을 바탕으로 딜라이브에 단 하루안에 가상화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으며, 가상화 분야 뛰어난 기술지원 능력으로 기존 VM웨어 솔루션과의 호환성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빠른 장애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국내 대형 병원 B사의 AI기반 유전체 분석 인프라 도입, 국내 금융기관 C사의 블록체인 기반 기술검증 시스템 도입, 국내 금융기관 D사의 블록체인 기반 테스트베드 시스템 도입 프로젝트 등에도 HCI 제품을 성공적으로 공급했다.


축산업 분야 통합영상관제 플랫폼 성공적 구축

통합영상관제 분야에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농림부의 ‘농가 대상 방역 인프라 설치’ 지원 대상 기업인 ‘체리부로’가 ‘㈜양계인’과 함께 위탁 양계 농가의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및 전반적인 사육환경 관리를 위해 진행한 스마트팜 영상관제 및 분석 플랫폼 구축 작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체리부로는 중앙의 통합지원센터에서 250여 협력 양계 농가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인프라를 도입하고자 통합영상관제 시스템 부문에서 성공적 구축 경험이 풍부한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을 선정했다.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은 HVMP를 기반으로 ㈜양계인이 보유하고 있는 실질적인 축산 경험과 축적된 전문성, 스마트 팜 구현에 대한 아이디어와 육계통합관리시스템(BTMS: Broiler Total Management System) 관련 긴밀한 논의를 통해 플랫폼을 구축했다.

사업을 통해 스마트 영상관제 및 분석 인프라를 구축한 체리부로는 통합관제센터에서 양계 농가의 전반적인 사육환경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유사시 즉각적인 차량 출입 통제가 가능해져, 보다 효율적으로 AI를 예방하고 확산을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양계 농가의 모든 IoT 및 영상 데이터를 통합 분석, AI 발생 시 즉각적인 위험지역 반경을 설정하고, 모든 입출입 차량의 이동 경로를 분석해 추가적인 AI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IoT 기술을 접목한 양계 스마트 팜 모델을 지원해 IoT 및 영상 데이터를 수집, 분석함으로써 양계 농가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인사이트 도출이 가능해졌다. 평상시에는 모바일을 기반으로 온습도 유지, 재난 감지 및 닭의 출하 등 전반적인 사육환경 관리를 통해 닭의 품질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 체리부로 방역관제센터 모습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