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7
주요뉴스
뉴스홈 > 보안/해킹
“세계 정부 CIO들, 데이터 분석과 사이버 보안에 투자 집중”가트너, CIO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발표…클라우드, 기술 투자 확대 부문 3위로 하락

   
▲ 2019년 주요 기술 투자분야 순위

[아이티데일리] 올해 전세계 정부 CIO들의 기술 투자가 가장 확대될 분야는 ‘데이터 분석’ 및 ‘사이버 보안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데이터에 대한 높은 관심에는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석이 정부에 가장 획기적인 기술이 될 것이라는 인식이 반영됐다.

24일 글로벌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는 전세계 정부 CIO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가트너의 2019 CIO 아젠다 조사(2019 CIO Agenda Survey)는 전세계 89개국의 정부 CIO 528명을 포함한 주요 산업군의 CIO 총 3,10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분야별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정부 응답자는 국가/연방, 주/도(지역 단위), 지방자치단체, 국방/정보로 분류됐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기술 투자가 확장될 가장 보편적인 기술 분야에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와 데이터 분석(43%)’, ‘사이버 및 정보 보안(43%)’이 공동 1위로 꼽혔으며, ‘클라우드 서비스 및 솔루션(39%)’ 등이 그 뒤를 따랐다. 클라우드는 지난해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으나 올해에는 3위로 하락했다.

비즈니스 우선순위에 대한 질문에서 여러 정부 기관의 CIO들 중 18%는 올해 성과 달성의 핵심 요인으로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꼽았다. 다른 산업 분야의 CIO들 중 동일한 답변을 한 이들은 23%에 달했다. 정부 CIO들이 선정한 비즈니스 우선순위 중 산업별 목표(13%), 탁월한 운영(13%), 비용 최적화와 절감(8%)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정부는 디지털 서비스를 설계하고 제공하는 데 점진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으며, 전반적인 산업 분야에 견줄 만큼 성숙했다. 해당 조직의 디지털 이니셔티브가 어느 단계에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정부 응답자의 29%가 디지털 이니셔티브가 성숙한 것으로 간주되는 ‘디지털 이니셔티브 확장 및 개선 단계’에 있다고 답했다. 이는 2018년 당시 설문조사 보다 15% 상승한 수치다.

그러나 정부는 디지털 이니셔티브 확장 및 개선에 있어 다른 산업군(전체 33%)에 비해 여전히 뒤처져 있다. 이 격차는 특히 국방과 정보 부문에서 두드러지는데, 해당 분야에서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확장했다고 답한 이들은 9%에 그쳤다.

더불어 디지털에 대한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비즈니스 이니셔티브에 대한 투자를 확장할 계획이 있다고 답한 정부 CIO는 17%에 불과했다. 다른 산업 분야의 CIO들 중 34%가 투자 확장 계획을 가진 것과는 비교되는 수치다. 정부 CIO들은 디지털 정부와 신기술의 잠재력에 대해 명확한 비전을 제시하고 있으나, 이들 중 45%는 이를 실행하는데 필요한 IT 및 비즈니스 자원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AI는 2019년 정부 CIO들 중 27%가 가장 획기적인 기술로 꼽아 1위를 차지했다. 데이터 분석이 22%, 클라우드 기술이 19%로 그 뒤를 이었다. 작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던 클라우드는 올해 조사에서 3위로 밀려났다. 정부 응답자들 중 10%는 이미 AI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답했으며, 39%는 향후 1-2년 내에, 36%는 향후 2-3년 내에 AI 솔루션을 도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릭 하워드(Rick Howard) 가트너 부사장급 애널리스트는 “데이터 활용은 디지털 정부의 핵심이다. 이는 정부가 감독하고 제공하는 모든 것의 핵심 자산”이라며,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능력은 한정된 자원에 대한 부담이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정부가 원활하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의 디지털 세계에서 사이버 공격은 매우 가시적이고, 악의성과 비용 부담이 높으며, 대중의 신뢰를 약화시킨다”며, “정부 CIO들은 지난 몇 년간 꾸준히 사이버보안의 우선순위를 높여 왔으며, 끊임없이 진화하는 악의적인 공격과 위협을 최대한 완화시키기 위해 경계 태세를 유지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