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6
주요뉴스
뉴스홈 > 비즈니스IT
과기정통부, 4차 산업혁명 대비한 인재 양성 나선다혁신 교육기관 마련, 글로벌 인재 파견 등 청년 SW인재 집중 양성

[아이티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가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19~‘23)’을 26일 발표했다.

해당 계획은 26일 오전 개최된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결정됐으며, 지난 8월 13일 혁신성장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에 대한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그동안 과기정통부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와 함께 계획 수립을 위해 지난 9월부터 ‘핵심인재 양성 TF’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다양한 외부 의견을 수렴해 왔다.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창의적 사고를 지닌 인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인재상과 교육 시스템을 통해 배출되는 인재 간 격차가 존재하는 등 인력난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추진전략 및 세부과제

이번 계획은 이러한 산업계의 인력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역동적 인재양성 시스템 구축’과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 선도인재 1만 명 양성(’19~‘23)’을 위해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 설립 ▲시장수요에 맞는 수준별 맞춤형 인재양성 ▲민관 협력체계 확대 및 해외 네트워크 강화 등을 주요 추진 전략으로 설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세부과제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 ▲인공지능(AI) 대학원 지원 ▲혁신성장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등을 본격 추진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최고 수준의 SW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비학위 2년 과정으로 운영되며, 매년 500여명의 SW인재를 양성한다. 3無(無교수, 無교재, 無학비)로 알려진 프랑스의 ‘에꼴 42(Ecole 42)’를 벤치마킹해 기존의 주입식 교육이 아닌 실습 중심의 자기주도 학습을 강조한다.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서는 국내 석박사급 인재를 해외에 파견해 해외 전문가와의 공동 프로젝트 등을 수행함으로써, 첨단 산업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4차 산업혁명 주요 분야에서 글로벌 감각을 갖춘 고급인재 2,25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한 일반대학원 내 AI 학과 신설을 통해 860명의 인재를, 산업맞춤형 부트캠프 교육을 통해 AI 등 8대 혁신성장 부문에서 즉시 투입 가능한 실무인재 7,00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향후 과기정통부는 시장이 필요로 하는 인재가 적시에 배출되고 교육과정이 시장수요에 맞게 발전되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이번 계획과 관련해 보완 및 추가가 필요한 과제에 대해서는 경제활력대책회의 등을 통해 별도 대책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SW정책관은 “이번 계획은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재가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산업 수요와 연계되는 인재가 양성되고, 신기술 기반의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