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아이 비아이매트릭스 비젠트로 아이티콤 엠투소프트 지티원 티맥스소프트 토마토시스템 포시에스 핸디소프트 데이터스트림즈 알티베이스 나무기술 알서포트 위엠비 엔키아 인프라닉스 마크애니 스콥정보통신 이글루시큐리티 지란지교시큐리티 파수닷컴 피앤피시큐어
12.15
뉴스홈 > 비즈니스IT
한컴그룹 차세대 주력 신사업은 ‘스마트시티’‘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공개…2020년까지 매출 비중 50% 달성 목표

   
▲ 한컴그룹의 신사업 목표를 설명하고 있는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아이티데일리]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 이하 한컴그룹)은 차세대 주력사업을 ‘스마트시티’로 정하고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한컴그룹 내 전 계열사들이 스마트시티에 초점을 두고 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오는 2020년까지 그룹 전체 매출의 50%를 신사업에서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함께 제시했다.

한컴그룹은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블록체인, 클라우드, 재난안전망 등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요소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한컴그룹은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그룹 내 기술력이 집약된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공개했다.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IoT, 블록체인, 관제까지 모두 아우르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으로, ▲IoT플랫폼 ‘네오아이디엠(NeoIDM)’·‘씽스핀(ThingSPIN)’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 ▲관제 플랫폼 ‘한컴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HANCOM Intelligent City Platform)’ 등으로 구성됐다. 향후 AI 기술을 적용해 고도화함으로써 미래까지 예측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관련 기업, 연구기관, 지자체 등에 개방 및 공유해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초기 진입단계인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을 성숙시키고 세계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전 계열사가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컴그룹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 한국스마트카드, 한국중소IC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KOSMIC),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SUSA) 등과 함께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발족하고 스마트시티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기반으로 국내 지자체는 물론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들과도 스마트시티 도입을 논의하고 있으며, 내년 CES 2019와 MWC 2019에도 참가해 그룹 내 스마트시티 기술력과 사업 방향을 홍보할 예정이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