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0
뉴스홈 > 컴퓨팅
신도리코, 서울금융고등학교에 3D 프린터 공급서울 최초로 3D 프린팅과 개설한 서울금융고, 신도리코 파트너로 선정

   
▲ 신도리코는 3D 프린팅과를 개설한 서울금융고에 3D 프린터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아이티데일리] 2D & 3D 솔루션 전문기업 신도리코(대표 우석형)는 서울지역에서 최초로 3D 프린팅과를 개설하는 서울금융고등학교에 고성능 3D 프린터와 3D 프린터실 관리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금융고등학교에 공급된 제품은 신도리코가 독자 개발한 준전문가용 FFF방식 3D 프린터 ‘3DWOX 2X’다. 2개의 노즐 및 2개의 카트리지가 장착된 제품으로, 2가지 색상을 함께 출력하거나 친환경 PLA 필라멘트, 수용성 PVA 필라멘트 등 2가지 소재를 혼합해 출력하는 다양한 응용이 가능하다. 또한 플렉서블 메탈 베드(Flexible Metal Bed)를 적용해 출력물을 베드로부터 안전하게 분리할 수 있어 학생들이 사용하기에 적합하며, 최대 가로 228mm, 세로 200mm, 높이 300mm까지 출력이 가능하다.

동시에 국내 최초의 3D 프린터실 관리 솔루션인 ‘WISDOM 3D(Wise Device Output Monitor 3D)’도 함께 공급됐다. PC와 3D 프린터의 네트워크를 기반한 솔루션으로, 3D 프린터의 기기별 사용량에 대한 통계관리가 가능하며, 각 3D 프린터의 상태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개별 3D 프린터에 장착된 필라멘트의 종류 및 잔량, 출력과 관련 세부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PC와 3D 프린터의 네트워크 이력관리가 가능해 전반적인 관리 효율을 크게 높였다는 설명이다.

서울금융고등학교는 2019학년도부터 5개 학과인 금융과, 소프트웨어과, 세무회계과, 행정서비스과, 3D 프린팅과로 개편해 미래 산업의 핵심 인재를 양성하게 된다. 특히, 3D 프린터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서울 지역 최초로 3D 프린팅과를 개설했으며, 신도리코의 3D 프린터 ‘3DWOX 2X’ 10대를 설치했다. 11월 말부터 시작되는 신입생 모집 시기에 맞춰서는 각 실습실을 재정비하고 미래지향적인 시스템을 갖출 예정이다. 또한 3D프린팅 관련 전문 교육 과정을 통해 올해 신설된 3D 프린팅 국가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고, 학생들을 미래 3D프린팅 산업 현장의 핵심 인재로 육성할 계획이다.

박상철 서울금융고등학교장은 “빠르게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전면적인 학과개편으로 25억의 예산을 확보해 변화를 거듭했으며, 이에 따라 서울 지역 최초로 3D 프린팅과를 전격 신설하게 됐다”면서, “기술력과 서비스 인프라 등 종합적인 평가를 통해 신도리코를 파트너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신도리코 홍보실 상무는 “서울 지역 최초로 설립되는 3D 프린팅과에 3D 프린터와 전문 솔루션을 공급한 의미 있는 사례”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3D 운영 솔루션을 개발해 학교, 관공서, 팹랩 등에서 다수의 3D 프린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