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1
뉴스홈 > 컴퓨팅
옵토마 “2분기 4K 프로젝터 출하량 글로벌·국내 1위”PMA 조사서 글로벌 점유율 26.5%로 1위 등극, 국내는 42.2%로 2위와 2배 이상 격차

[아이티데일리] 프로젝터 전문브랜드 옵토마는 4K 프로젝터 시장을 선도하며 글로벌 및 한국 4K 프로젝터 시장에서 2018년 2분기 출하량 기준 각각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영국 시장조사기관 PMA(Pacific Media Associates)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옵토마는 2018년 2분기 출하량 기준 글로벌 4K 프로젝터 시장에서 점유율 26.5%, 한국 4K 프로젝터 시장에서는 점유율 42.2%로 1위를 기록했다. 2분기 전 세계 4K 프로젝터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QoQ) 약 25% 증가한 48,600대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특히 글로벌 점유율이 지난 1분기 대비 5% 상승했으며, 국내 시장에서는 2위 업체와 2배 이상의 격차를 유지해 압도적인 수치로 1위를 기록하며 고무적인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일라이 장(Eli Chang) 옵토마 이사는 “상반기 주력 제품이었던 신제품 ‘SUHD60’, ‘SUHD66’, ‘SUHD66A’ 3종의 인기에 힘입어 4K 홈 시장에서 우수한 성과를 냈다. 이 점이 전체 4K 프로젝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는 데 큰 힘이 된 것으로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4K UHD 제품뿐만 아니라 4K 레이저, 4K 초단초점, 4K LED 제품 등 다양한 4K 프로젝터 라인업을 구축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옵토마 4K UHD 홈시어터용 프로젝터 ‘SUHD60(위)’, ‘SUHD66’ 및 ‘SUHD66A(아래)’

한편 옵토마는 지난 3월 말, 기존 수백만 원을 호가하던 4K 프로젝터를 100만 원 후반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낮춘 4K UHD 홈시어터용 프로젝터 ‘SUHD60’, ‘SUHD66’, ‘SUHD66A’ 3종을 출시하며 소비자들의 높은 호응을 이끈 바 있다.

해당 시리즈는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사의 DLP 4K UHD 칩과 XPR 기술을 채택해 풀HD 대비 4배 높은 UHD의 해상도를 제공하며, HDR모드와 국제 HDTV사의 색역 표준인 Rec. 709 색 영역을 100% 지원하고, 2,600 안시루멘의 고광도 및 50만 대 1의 높은 명암비를 갖춰 생생한 색감과 또렷한 화질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