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뉴스홈 > 보안/해킹
“기업 43%, 개인식별정보 포함하는 소비자 데이터 판매”CA ‘글로벌 디지털 신뢰 현황 조사 및 지수’ 발표…소비자-기업 간 신뢰 인식 차이 커

   
▲ 소비자와 기업의 디지털 데이터 보호에 대한 신뢰도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CA)

[아이티데일리] 대부분의 기업들이 스스로 소비자 데이터를 매우 잘 보호하고 있다고 자신하지만, 실제로는 글로벌 기업의 43%가 개인식별정보(PII)를 포함한 소비자 데이터를 판매했으며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는 기업의 사이버보안 전문가는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CA테크놀로지스(대표 유재성, 이하 CA)가 기업의 디지털 데이터 보호에 대한 인식과 신뢰도를 조사한 보고서 ‘2018 글로벌 디지털 신뢰 현황 조사 및 지수’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전 세계 10개 국가에서 소비자 990명, 사이버보안 전문가 336명, 경영진 324명 등이 참여했다.

CA는 소비자가 본인의 개인 정보를 기업과 공유하려는 의향, 기업 데이터 보호 수준에 대한 인식 등 다양한 지표를 기준으로 디지털 신뢰 지수를 산정했다. 조사 결과 소비자의 디지털 신뢰 지수는 100점 만점에 61점으로 나타났다. 반면 기업 사이버보안 전문가의 디지털 신뢰 지수는 75점으로 집계돼, 실제 소비자가 느끼는 신뢰도와 상당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CA 측은 이 같은 결과가 데이터 보호책임에 대한 기업의 관점과 소비자 기대 사이의 불일치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데이터가 핵심 자산인 오늘날, 애플리케이션 이코노미에서 기업은 정보 공유에 대한 소비자 신뢰와 여론, 데이터 침해가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고 데이터 보안을 우선순위에 둬야 한다.

이번 조사에서 경영진의 48%는 기업이 소비자 데이터 침해 사건에 연루됐다고 답했다. 소비자 중 48%도 데이터 침해와 연관된 기업의 서비스를 이용한 경험이 있으며, 이 가운데 절반은 데이터 침해 때문에 서비스 이용을 중단했다고 답했다. 또한 디지털 서비스를 위해 개인 정보를 제공할 의사가 있다고 답한 소비자의 49%는 기업의 데이터 보호 역량과 의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 보안 전문가와 경영진 대다수는 소비자 데이터 보호를 위한 기술 투자가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 (출처: CA)

한편 소비자의 86%가 편의성보다 보안을 선호한다고 답했지만, 보안 전문가와 기업 경영진 중 보안이 우선이라고 답한 비율은 각 52%와 59%에 그쳤다. 하지만 대다수의 보안 전문가(93%)와 경영진(89%)은 소비자 데이터 보호를 위해 기술 투자가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에 동의하며 개선의 여지를 보였다.

모데카이 로젠(Mordecai Rosen) CA 보안사업 총괄 매니저는 “이번 조사는 소비자 데이터가 오용되지 않도록 기업이 보호책임을 다하지 않으면 신뢰가 순식간에 사라질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디지털 신뢰도 하락은 비즈니스와 브랜드 모든 측면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기업은 고객과 이해관계자를 위해 보안 관련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라드 칼튼(Jarad Carleton) 프로스트앤설리번 사이버보안산업 수석애널리스트는 “이번 조사를 통해 데이터를 기업에 맡기는 것에 대한 소비자의 감정과 데이터 보호 의무에 대한 기업의 관점을 이해하고자 했다”면서, “사용자 데이터를 수집하는 모든 기업은 개인 정보 존중을 윤리적 근간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