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0
뉴스홈 > 모바일
SK텔레콤, IoT 위치알림이 ‘스마트싱스 트래커’ 출시IoT 전용망 Cat.M1 통해 실시간 위치 확인 가능

   
▲ SK텔레콤이 IoT 위치알림이 ‘스마트싱스 트래커’를 출시한다.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아이, 반려동물, 귀중품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해 잃어버릴 염려를 덜어주는 IoT 전국망 기반의 위치 알림이 ‘스마트싱스 트래커(SmartThings Tracker)’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스마트싱스 트래커’는 반명함 증명사진 크기(42.1×42.1×11.9mm)에 무게 24g으로, 가방은 물론 장지갑에도 넣을 수 있는 크기다. 방수방진 기능이 구현돼 내구성도 강하다.

‘스마트싱스 트래커’의 가격은 66,000원으로 SK텔레콤 공식 대리점, T월드다이렉트에서 구매할 수 있다. 요금제는 ‘스마트싱스 트래커’ 전용 ‘LTE-M선불99(1년 9,900원·120MB, VAT 포함)’를 이용하면 된다.

‘스마트싱스 트래커’는 SK텔레콤이 올해 4월 상용화한 IoT 전국망 ‘LTE Cat.M1’을 이용한다. ‘LTE Cat.M1’은 국제 표준화단체 3GPP 표준 기술로 빠른 속도로 정보를 전송하면서도 전력 소모가 적다. LTE기반 기술이기 때문에 SK텔레콤의 LTE 전국망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스마트싱스 트래커’는 블루투스 통신을 이용하는 기존 트래커와 달리 SK텔레콤의 Cat.M1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스마트폰과 떨어져도 트래커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다. SK텔레콤은 자체 보유하고 있는 ‘HPS(Hybrid Positioning System)’ 위치 측정 기술을 ‘스마트싱스 트래커’에 적용했다. ‘HPS’ 기술은 GPS, 와이파이(Wi-fi), 기지국 LTE 신호를 통해 실내·외 구분 없이 보다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고객은 스마트폰에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을 설치 후 앱 내에서 개통하면, ‘스마트싱스 트래커’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앱 내에서 특정 지역을 지정해 ‘스마트싱스 트래커’가 해당 지역에 들어가거나 나갈 때 알림을 받을 수도 있다.

‘스마트싱스 트래커’ 단말기는 삼성전자가 제작한다. A/S는 전국 삼성전자서비스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