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1
뉴스홈 > 비즈니스IT
SK텔레콤-마크로젠, AI 유전체 분석기술 개발 ‘맞손’AI와 바이오 기술 결합, 개인맞춤치료 대중화 첫걸음 기대

   
▲ (왼쪽부터)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사업부 데이터유닛장,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

[아이티데일리] SK텔레콤과 마크로젠이 인공지능(AI) 유전체 분석 기술을 활용한 개인맞춤치료 대중화를 위해 첫 걸음을 내딛었다.

20일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정밀의학 생명공학 전문기업 마크로젠(대표 양갑석)과 AI 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유전체 분석이란 DNA 변이, 염기서열정보, 질병정보 등을 알아내는 것이다. 이를 통해 암, 희귀병 등 특정 질병의 발병 가능성을 개인별로 예측하고 적합한 치료법을 찾을 수 있다.

일례로 기존에는 의사가 암 환자에게 통계적으로 가장 효능이 높은 항암제 순으로 약을 투여했다면, 유전체 분석을 할 경우 개별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항암제를 찾아내 투여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사람이 갖고 있는 30억 쌍의 유전체를 분석해 얻어지는 데이터만 50GB(기가바이트)에서 900GB로 방대하다. 또한, 분석하는 과정에서 걸리는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든다.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마크로젠이 보유한 유전체 데이터, 의학정보 등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AI 기반으로 분석, 축적,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머신러닝 등을 통해 분석 시간도 최대 10분의 1까지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SK텔레콤은 자사의 압축저장기술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병원이나 연구기관 등이 데이터 저장 공간 확보를 위해 별도의 스토리지를 증설하지 않고도 데이터 보관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운영비용도 최대 90%까지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AI 기술을 활용해 병원, 기관 등에서도 개개인의 유전체 정보뿐 아니라, 질병, 가족력, 생활습관, 환경 데이터 등 통합 데이터를 빠르고 쉽게 분석할 수 있는 솔루션도 조기 개발할 예정이다.

AI유전체 분석 솔루션을 활용하면 병원은 희귀병부터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까지 환자 개별 맞춤 치료를 할 수 있게 된다. 제약회사는 난치병 치료제 개발에 데이터를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장홍성 SK텔레콤 IoT/데이터사업부 데이터유닛장은 “인공지능(AI)이 의료분야 변화와 혁신을 이끄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밀의학 생명공학 전문기업인 마크로젠과 협력해 유전체 분석을 위한 시간과 비용은 줄이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치료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양갑석 크로젠 대표는 “마크로젠의 유전체 분석 데이터가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정밀의학에 기반해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I유전체 분석 솔루션 개발은 SK텔레콤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제안해 사업화가 결정된 첫 ‘스타트앳’ 프로젝트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