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2
뉴스홈 > 컴퓨팅
틸론, 클라우드 기반 증강현실(AR) 개발 사업 착수AR글래스 기반 도슨트 운용을 위한 큐레이터용 저작툴 개발 예정

   
▲ 틸론이 클라우드 기반의 증강현실(AR) 도슨트 운용을 위한 큐레이터용 저작툴 개발 사업에 착수한다.

[아이티데일리] 클라우드 컴퓨팅 솔루션 개발사 틸론(대표 최백준, 최용호)은 문화산업진흥기본법에 의한 문화기술 연구개발(CT R&D) 주관기관 광주과학기술원(총장 문승현)과 한국문화기술연구소의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을 이용한 AR글래스 기반 도슨트 운용을 위한 지능형 UI/UX 개발’ 부문에서 큐레이터용 저작툴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틸론은 앞으로 가상화된 증강현실(AR)을 활용한 플랫폼 클라우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증강현실을 활용하는 큐레이터용 저작툴 개발 사업은 박물관/미술관의 실제 전시 기반에 착용형 증강현실 콘텐츠를 제작하고 관리, 업데이트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AR콘텐츠를 융합한 스마트 박물관의 구현을 위해 개발된다.

기존 박물관에서는 전시품의 안내를 받기 위해 지정된 스케줄에 맞춰 방문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존재했다면, 해당 프로젝트를 통해 큐레이터의 유무와 관계없이 동영상, 이미지 등을 활용한 전시품 관련 생생한 정보를 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틸론은 이번 AR제작 플랫폼 개발과 함께 증강현실과 가상화를 접목한 서비스 출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증강현실 저작도구 플랫폼의 클라우드화를 진행한다. 증강현실 저작툴을 클라우드에서 바로 사용함에 따라, 증강현실 산업의 활성화 촉진을 기대한다.

또한, 영화 ‘아이언맨’과 같은 공상과학 영화 속에서 나타나는 혼합 현실(MR:Mixed Reality) 플랫폼을 가상화 환경에서 100% 실행하고, 그 결과값만 전달해 보다 가벼운 저사양 스마트 안경 단말에서도 AR 컴퓨팅 환경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가상화된 시스템을 통해 사용자는 필요할 때마다 자원을 가져다 사용하는 등 효율적인 자원 활용이 가능하므로, 컴퓨터의 과부화를 방지하고 안정적인 시스템의 구현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틸론 관계자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증강현실 콘텐츠와 전시와의 융합으로 영화 속에서만 보던 살아있는 박물관을 직접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상화 기술과 접목해 향후 쇼핑, 관광 등 전 산업군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