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9
뉴스홈 > 비즈니스IT
메조미디어, 미국·중국 제휴 확대로 글로벌 진출 박차주요 디지털 마케팅 및 매체사 파트너십 체결…글로벌 경쟁력 극대화

   
 
[아이티데일리] 메조미디어(대표 이성학)는 오스(Oath) 및 아이클릭(iClick)과 제휴를 맺고 글로벌 광고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오스는 미국 3대 종합통신사 중 하나인 버라이즌(Verizon) 산하 디지털 미디어&테크놀로지 기업이며, 아이클릭은 중국 최대의 디지털 마케팅사다. 메조미디어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과 중국은 물론, 전 세계를 아우르는 매체 확보와 글로벌 광고 집행·운영 경쟁력을 극대화함으로써 국내 광고주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오스는 야후(Yahoo), 아메리카온라인(AOL), 허핑턴포스트(HuffPost), 오토블로그(Autoblog) 등 전 세계적으로 사용률이 높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20여 개 매체를 통해 전 세계 10억 명의 인구에게 광고 도달 가능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한 중국 인터넷정보센터(CNNIC)에 따르면, 아이클릭은 중국 인터넷 인구 7억 5,100만 명을 기준으로 90%에 해당하는 약 6억 8천만 명에게 도달할 수 있는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텐센트의 프리미엄 파트너사로서 ‘위챗(WeChat)’·‘큐큐(QQ)’ 등 텐센트가 보유한 매체를 통해 ▲프리미엄 타기팅 ▲효율 높은 광고지면 우선 노출 ▲커뮤니케이션 절차 최소화 등의 권한을 보유하고 있다.

메조미디어는 국내외 광고주의 성공적 캠페인 집행을 위해 ▲영어, 중국, 일본어 등 언어권별 전담 인력 배치 ▲글로벌 광고 전담 팀 구성 ▲국내외 광고주 대상 캠페인 기획-제작을 아우르는 원스톱 서비스 등 글로벌 광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김진규 메조미디어 상무는 “디지털 시장의 확대로 국가 간 경계가 허물어지면서 최근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광고 집행을 원하는 광고주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글로벌 광고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해외 주요 디지털 마케팅 및 매체사와 파트너십을 늘려 광고주가 최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순위
여백
여백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