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온아이 비아이매트릭스 비젠트로 아이티콤 엠투소프트 지티원 티맥스소프트 토마토시스템 포시에스 핸디소프트 데이터스트림즈 알티베이스 나무기술 알서포트 위엠비 엔키아 인프라닉스 마크애니 스콥정보통신 이글루시큐리티 지란지교시큐리티 파수닷컴 피앤피시큐어
12.18
뉴스홈 > 종합/정책
한국형 AI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 개발 추진과기정통부, 3년간 357억 원 투입…25개 의료기관 및 19개 기업 공동협력

   
 
[아이티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서울 아산병원에서 ‘AI(지능형)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사업 출범식을 갖고,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Dr. Answer)’의 성공적인 개발을 다짐했다고 30일 밝혔다.

‘닥터 앤서(Dr. Answer)’는 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의사의 진단·치료를 지원해주며 무엇이든 다 대답해주는 AI닥터를 지향한다. 앤서(Answer)는 인공지능(AI), 네트워크(Network), 소프트웨어(Software)에 –er을 추가, 인공지능이 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진단·치료에 대한 답을 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닥터 앤서’는 다양한 의료데이터(진단정보,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생활패턴 등)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는 질병 예측·진단·치료 등을 지원해주는 서비스로, 2018년 50억 원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3년간 총 357억 원을 투입한다. 이로써 AI의료데이터 통합·연계 기술뿐만 아니라 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뇌전증, 치매, 소아희귀난치성휴전질환 등 8개 질환과 관련한 21개의 국민체감형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게 된다.

즉, ▲병원별로 보유한 EMR, 영상, 유전체 등 다양한 의료정보를 학습 가능한 빅데이터로 생성·통합·분석 하기 위한 데이터레이블, 데이터 관리, AI학습 등의 모듈 구축 ▲8개 질환에 대한 예측·예방, 분석·진단, 치료, 예후관리 각 단계별 빅데이터 분석, 정보검색, 상태 모니터링 등과 관련한 인공지능 SW 개발 ▲수술·교육훈련 및 심리·재활치료 등에 활용 가능한 의료 데이터 통합 시각화SW 개발 등을 추진한다.

학습데이터로 활용할 병원 데이터의 경우 병원별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 : Institutional Review Board)의 심의를 통해 개인정보에 대한 엄격한 비식별 조치를 수행하고, 데이터 수집·분석·활용·폐기 각 단계별로 보안체계를 적용할 예정이다.

‘닥터 앤서’ 개발에는 사업의 총괄주관병원인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수도권 및 권역별 거점 병원 등 총 25개 의료기관과 뷰노, 제이엘케이인스펙션, 카카오브레인 등 19개의 ICT·SW기업이 참여한다. 더불어 국내 최초 클라우드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P-HIS)과 연계해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로써 과기정통부는 의료SW 신시장 창출과 지역 간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는 물론, 더 나아가 대국민 의료비 절감의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인공지능 헬스케어 시장 역시 2015년 17.9억 원에서 2020년 256.4억 원으로 성장, 세계시장보다 높은 연평균 70.4%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어 이번 사업을 통해 신시장 창출 및 미래 먹거리 확보에 추진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사업은 한국형 정밀의료 시장의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1차년도인 올해 3개 이상 질환의 시제품 개발을 착수하고, 2차년도인 2019년부터는 국민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테스팅할 계획이다.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사업추진단장은 “동일질환이라도 개인의 건강상태, 생활습관, 유전체정보 등에 따라 증상이 다르므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형 정밀의료의 해법을 찾고 개인 맞춤형 의료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의지를 표명했다.

김용수 과기정통부 차관은 “한국형 정밀의료의 새 지형을 그릴 수 있는 메디컬드림팀이 탄생했다”며, “미래형 먹거리인 의료 산업의 혁신뿐만 아니라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닥터 앤서’의 성공적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국내 유수한 병원과 기업이 힘을 한데 모은 만큼 지능형SW 기술 개발은 물론 의료 정보통신기술(ICT)산업계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