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1
뉴스홈 > 모바일
KT,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와 ‘5G 로봇 사업’ 협약관람객에 다국어 안내, 자율주행, 음성명령 인터페이스 등 5G 로봇 서비스 경험 제공

   
▲ (왼쪽부터) 박동기 롯데월드 서울스카이 대표,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

[아이티데일리] KT(회장 황창규)는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대표 박동기)와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서울스카이에서 ‘로봇 제휴 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 협약을 통해 양사는 5G 로봇을 매개로 ▲전망대 관람 안내(날씨, 층별 안내) ▲다국어 안내 ▲음성 인식 대화 ▲자율주행 등을 제공해 관람객이 새로운 방식으로 정보를 안내 받고 5G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로봇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필재 KT 마케팅부문 부사장과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T 측은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운영되는 5G 로봇이 지난 평창에서 세계최초로 보여준 자사의 5G 네트워크 운영 노하우와, 자율주행 그리고 KT 융합기술원의 AI 로봇기술 등을 바탕으로 서울스카이 대표 캐릭터 ‘로타’의 모양을 본떠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서울스카이에 방문한 관람객은 ‘로타’ 로봇 앞에서 서울스카이 소개 메뉴를 선택하면 “서울스카이 안내를 도와 드릴게요”라는 로봇의 안내를 듣고, 음성명령 호출어와 함께 “118층 안내해줘” 등의 간단한 음성 명령을 외침으로써 해당 층의 관람 정보 및 이용 시설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5G 네트워크의 장점인 초저지연 기술로 구동되는 로봇 자율주행 기능도 체험 가능하며, AI 로봇과 간단한 음성 대화도 즐길 수 있다.

배치된 로봇은 서울스카이 117층에서 이달 4월 말까지 5G 네트워크로 운영 후, 5월부터는 LTE/WiFi 네트워크 기반 로봇으로 변경해 지하1층과 118층에서 7월 말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서울스카이에 방문하시는 관람객들께 KT 5G 기술로 안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며 “관람객들께서 잊지 못할 추억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는 “대한민국 랜드마크로 자리 잡고 있는 서울스카이에 4차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KT의 기술을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국내 기술을 관람객에게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