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서포트 스쿱정보통신 지티원 비젠트로 알티베이스 데이터스트림즈 가온아이 마크애니 인프라닉스 파수닷컴 포시에스
04.24
뉴스홈 > 종합/정책
대한민국 5G기술로 브라질 농업 생산성 높인다한-브라질 IT협력센터 공동운영위원회 개최

   
 
[아이티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브라질 과학기술혁신통신부(MCTIC) 및 국가통신연구소(INATEL)와 함께 지난 4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제2차 한-브라질 IT협력센터 공동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공동운영위원회에서는 5세대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 세계 최대 농업 생산국인 브라질의 농업 생산성 향상을 돕기 위한 ‘5G/LTE 및 IoT를 활용한 실증 환경 구축사업’을 올해 추진할 협력 과제로 선정했다.

‘한-브라질 IT협력센터’는 정보화 컨설팅 및 시범 사업 등을 통해 브라질의 국가 정보화 촉진을 돕고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 2017년 3월 개소된 협력센터는 2019년까지 총 3년간 100만 달러 규모로 양국 공동 정보화 협력 프로젝트와 IT 신기술 분야를 적용한 시범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브라질은 국토 면적이 전 세계 다섯 번째로 크고(한반도 39배 크기), 인구 규모도 약 2억 명으로 세계 5위이며, 전 세계 경작지의 20% 이상을 가진 최대 농산물 수출 국가다. 또한 5G에 큰 관심을 갖고 2030년 5G 서비스 도입을 준비하고 있어, 남미시장의 진출 허브로써 우리 기업들이 진출할 가능성이 높은 나라다.

이번 과제는 평창 동계올림픽 때 전 세계 사람들에게 각광을 받은 국내 5G 선도 기술이 남미시장에 진출한 최초의 사례다. 과기정통부는 과제 수행 기업으로 선정된 KT와 협력해 5G와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을 활용한 스마트 팜 실증 단지가 잘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예정이다. 또한 이번 과제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브라질의 농업 생산성이 향상될 수 있도록 돕는 동시에,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의 남미 시장 진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작년 한-브라질 IT협력센터는 공동협력 과제로 LG유플러스, LG CNS 등이 참여해 브라질 내 스마트홈, 스마트빌딩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범용 테스트베드 구축 및 컨설팅 등을 실시했다. 또한, 5G와 IoT 분야 양국 전문가 워크숍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과 ICT로 열어가는 사람중심의 4차 산업혁명, ‘아이코리아4.0(I-KOREA 4.0)’의 핵심 기술인 5G 기술을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브라질에도 전파할 수 있어 고무적”이라며 “앞으로 많은 기업들이 남미에 진출할 수 있도록 IT협력센터를 통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153-023)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327-32 대륭테크노타운 12차 13층 1314호 (주)ITMG
TEL:02-2029-7200  FAX:02-2029-7220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