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3
뉴스홈 > 모바일
LGU+·노키아, 한국형 고성능·고효율 5G장비 기술 공동개발트래픽 처리 성능과 에너지 효율 향상 위해 노키아 최신 ‘리프샤크’ 칩셋 활용

   
▲ LG유플러스가 5G 네트워크의 성능은 향상시키면서 사이즈, 비용, 전력소비를 대폭 줄일 수 있는 노키아 ‘리프샤크’ 칩셋을 활용, 한국형 5G 기지국 장비 기술을 노키아와 공동 개발한다.

[아이티데일리]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글로벌 통신네트워크 솔루션 회사인 노키아(회장 라지브 수리)와 함께 5G 네트워크의 성능은 향상시키면서 사이즈, 비용, 전력소비를 대폭 줄일 수 있는 노키아 ‘리프샤크(ReefShark)’ 칩셋을 활용, 한국형 5G 기지국 장비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고 4일 밝혔다.

실리콘 디자인의 ‘리프샤크’ 칩셋은 3GPP 국제표준 규격을 지원하는 5G 무선 기지국 장비인 DU(Digital Unit)의 시스템 칩셋과 AAU(Active Antenna Unit)의 RFIC 칩셋 등 노키아 ‘5G 퓨처 X 아키텍처’를 접목한 칩셋을 통합해 부르는 말이다.

AAU는 기지국 주변의 스마트폰의 위치를 찾아 접속하고, 기지국과 스마트폰에 주파수 신호를 중계하는 역할을 한다. ‘리프샤크’ 칩셋 시스템 칩셋을 5G 기지국에 적용하면 DU에 연결되는 AAU 수를 늘리면서 DU의 크기는 그대로 유지 가능해, 동일한 장비 크기에도 데이터 처리 성능은 최대 10배 이상 향상된다.

또 RFIC 칩셋을 AAU에 적용하면 40kg 이상인 다중안테나(MIMO, Multiple-Input and Multiple-Output)의 크기와 무게를 절반 수준으로 대폭 줄여 장비 설치가 훨씬 용이해짐은 물론, 전력소모도 64% 가량 낮춰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더 나아가 이 칩셋에 AI를 접목할 경우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이 가능한 빔포밍(beamforming)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에서 모바일 기기를 직접 찾고, 셀 커버리지 범위의 확장과 고객 요구에 따른 방대한 데이터 처리 용량의 최적화도 가능해진다.

지난해 양사는 3GPP 표준 규격 기반의 5G 장비를 개발하기로 합의하고 우선 전파 빔폭, 안테나 수, 장비 크기와 무게 등 5G 네트워크의 핵심 요구사항을 구체적으로 정의한 데 이어 인접 셀 간의 간섭까지도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고성능·고효율 5G 장비 개발에 집중해 왔다.

LG유플러스는 ‘리프샤크’ 칩셋이 적용된 기지국 장비 기술을 토대로 내년 5G 상용화 일정에 맞춰 최적의 5G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앤드류 코프(Andrew Cope) 노키아코리아 대표는 “리프샤크 칩셋은 최근 ‘2018 MWC’에서 발표한 자사 ‘5G 퓨처 X 아키텍처’의 핵심 기술 중 하나로, 5G 네트워크에서 요구되는 최고의 성능을 만족시키면서 운영 효율을 높이려는 공통 목표를 만족하는 동시에 LG유플러스에 최적의 5G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네트워크 개발담당은 “‘리프샤크’ 칩셋이 적용된 기지국 기술을 상용망에 적용하면 동급 최강의 서비스 제공과 민첩성, 운영 효율성을 실현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글로벌 기업과 협력해 최적화된 네트워크 솔루션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