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3
뉴스홈 > 문화
게임인재단, ‘게임인 역사 나눔 프로그램’ 시작역사 기반 게임 개발 지원

   
▲ (왼쪽부터)정석원 게임인재단 사무국장, 고용성, 안겨레 투캉프로젝트 대표,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아이티데일리] 게임인재단(이사장 조계현)은 민족문제연구소, 통일시대민족문화재단과 협력해 역사 기반 게임 개발을 지원하는 ‘게임인 역사 나눔 프로그램’을 시작하고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협약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게임을 통한 역사 대중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마련됐으며, 게임인재단은 대한민국 역사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PC온라인 등의 대중 게임의 제작 활성화를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게임 개발사 및 개발자라면 누구나 게임인재단 공식 이메일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선정된 개발사에게는 게임 개발 과정에 도움이 될 만한 역사적인 사진, 영상, 악보 등의 각종 사료 및 저작권 검수, 역사 연구 기관의 자문과 각종 교육 프로그램 등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와 함께, 4월 중 ‘게임인 역사 콘서트’를 개최해 게임 개발자들에게 다양한 역사적 영감을 제공하는 한편, 게임 개발자 네트워크를 마련해 이 같은 활용 사례를 정기적으로 공유할 방침이다.

게임인재단은 이 같은 지원을 통해 역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장르의 게임 출시를 돕는다. 예를 들어 게임 속에 김구, 안창호가 직접 캐릭터로 등장하거나 복원된 독립군가를 편곡해 게임 속 BGM으로 활용할 수도 있으며, 독립운동가들의 숨겨진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따와 게임 스토리에 접목하는 등 그 활용 소재와 범위는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첫 번째 참여 사례로 한국사 RPG ‘난세의 영웅’의 개발사 투캉프로젝트가 합류한다. ‘난세의 영웅’은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사에 이르기까지 총 10편의 구성으로 개발 중인 역사 기반 모바일게임이다.

안겨레 투캉프로젝트 대표는 “역사를 게임으로 재미있게 풀어 대중들에게 보다 친숙하게 다가간다는 취지에 공감해 동참하게 됐다”며, “최근 새롭게 개발 중인 ‘난세의 영웅 리뉴얼(가칭)’의 근현대사편을 광복절과 같은 역사적 의의가 있는 날 공개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게임인 역사 나눔 프로그램’을 준비한 게임인재단 측은 “그동안 역사를 기반으로 한 영화나 드라마, 음악 등이 대중 문화의 중심에서 사랑 받아왔다”며, “이제는 게임을 통해, 역사도 하나의 IP로서 인기 소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는 “‘난세의 영웅’을 시작으로,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에는 더 많은 역사 나눔 게임들이 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게임인 역사 나눔 프로그램’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게임인재단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