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2
뉴스홈 > 컴퓨팅
지난해 4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 전년비 25.7%↑가트너 발표…델EMC vs. HPE 세계 서버시장 선점 경쟁 치열

   
▲ 표1. 2017년 4분기 전 세계 서버 벤더 매출 추정치 (단위: 미국 달러)

[아이티데일리] 글로벌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는 2017년 4분기 전 세계 서버 시장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상승했으며, 출하량 또한 8.8%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지난해 4분기까지의 실적을 집계한 2017년 전체 서버 출하량과 서버 매출 역시 전년 대비 각각 3.1%, 10.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프리 휴잇(Jeffrey Hewitt) 가트너 부사장은 “2017년 4분기 서버 시장은 전 세계 경제 호조에 힘입어 모든 지역의 서버 출하량과 매출에 긍정적인 결과를 미쳤다”고 설명했다.

2017년 4분기 서버 시장은 지역별로 상이한 결과를 보였다. 북미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매출은 각각 27.6%, 35.1% 상승했으며, 출하량 또한 각각 9.7%, 21.2% 증가했다. 유럽·중동·아프리카(EMEA) 지역 매출은 19.9%로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출하량은 7.9% 감소했다. 일본의 매출은 4.8% 오른 반면 출하량은 5.1% 감소했다. 라틴 아메리카는 출하량과 매출 모두 4.7%, 2.9% 감소하며 유일한 하락세를 기록했다.

업체별로는 2017년 4분기 전 세계 서버 시장에서 델EMC와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HPE)가 매출 1위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표1 참조). 델EMC는 전년 동기 대비 39.9% 성장해 시장점유율 19.4%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석권했으며, HPE는 5.5% 성장해 19.3%의 시장점유율을 보이며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인스퍼일렉트로닉스(Inspur Electronics)는 무려 127.8%에 달하는 역대 최고 성장률을 보였다.

   
▲ 표2. 2017년 4분기 전 세계 서버 벤더 출하량 추정치 (단위: 대)

2017년 4분기 델EMC는 서버 출하량 시장점유율 18.2%를 보이며 1위를 유지했다(표2 참조). HPE는 서버 출하량이 12.8% 감소했음에도 시장점유율 13.8%를 차지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2017년 4분기 x86 서버 시장만을 보면 매출이 23.7%, 출하량은 8.9% 각각 증가했다.

휴잇 부사장은 “최종 사용자들의 디지털 비즈니스 솔루션 사용이 늘어나면서 전 세계 기업과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가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기업 최종 사용자들이 자체 서버 애플리케이션 활용 목적에 따라 온프레미스와 공공 클라우드 솔루션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계속 사용할 것으로 예측되며, 이러한 흐름이 2018년 서버 시장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기기사 순위
(우)08503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가산 W CENTER) 1713~1715호
TEL : 02-2039-6160  FAX : 02-2039-6163  사업자등록번호:106-86-40304
개인정보/청소년보호책임자:김선오  등록번호:서울 아 00418  등록일자:2007.08  발행인:김용석  편집인:김선오